모처럼 생긴 여유를 이용해서 지난달 중순에 4박 5일 일정으로 북큐슈 여행을 다녀왔는데요, 여행을 준비하던 차에 마침 AKB48의 전국악수회가 후쿠오카에서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급히 전악을 일정에 추가했습니다.


후쿠오카 전악에서는 'Teacher Teacher'나 '센티멘탈 트레인'에 포함된 이벤트 참가권을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CD를 주문해서 배송까지 받고 출발하기에는 시간도 다소 촉박했고 추가적인 배송비도 들기 때문에 아마존을 통해 주문한 후 현지 편의점에서 수령하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저는 Teacher Teacher A~D타입과 센티멘탈 트레인 A~D타입을 각각 한 장씩 구입해서 이벤트 참가권을 동생과 네 장씩 나눴습니다. 목표는 프듀 레인이라 불리는 5~8번 레인을 한 번씩 돌아보는 거였거든요.

  • 5번 레인: 시타오 미우, 치바 에리이, 미야자키 미호

  • 6번 레인: 고토 모에, 무토 토무

  • 7번 레인: 코지마 마코, 타카하시 쥬리

  • 8번 레인: 아사이 나나미, 이와타테 사호, 나카니시 치요리

이외에도 프로듀스 48에 출연한 멤버로는 9번 레인에 모기 시노부, 11번 레인에 이치카와 마나미가 있었습니다만 시간과 예산이 다소 빠듯해서 선택과 집중을 했는데 나중에 직접 악수회장에 가보니 조금만 더 지를 걸 그랬나 하는 후회가 들긴 했습니다.


악수회 당일, 지하철 고후쿠마치(呉服町)역에서 내려 하카타항 쪽으로 걷다 보니 선팰리스 홀과 국제회의장이 시야에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선팰리스 홀에서도 무언가 이벤트가 있는지 굿즈로 보이는 티셔츠를 입은 분들이 길게 줄을 서 계시더군요.


국제회의장을 지나 조금 더 들어가니 악수회장인 마린멧세가 보입니다. 미니라이브가 오후 1시부터 시작이라 오전에 마리노아시티에 들러 쇼핑을 조금 하고 12시 반 정도에 도착했더니 줄을 서지 않고 바로 입장할 수 있었습니다.


입구에는 현장에서 CD를 바로 구입할 수 있는 매대와 함께 짐 검사가 이루어지는 검색대가 있었습니다. 저희는 간단한 간식과 음료(페트병에 들어있는 음료만 반입이 가능하다고 들은 것 같습니다.)를 가져갔는데 음료의 경우에는 한 모금씩 직접 마셔보라고 하더군요. 그리고 짐 검사가 끝나면 이벤트 참가권을 1인당 한 장씩 제출해서 첫 번째 악수에 사용할 악수정리권과 미니라이브 블럭지정권으로 교환합니다. 이때 미니라이브 블럭은 입장 순서와 상관없이 무작위로 지정되는데 일행이라고 얘기하니 같은 블럭으로 끊어주시네요.


(사진 출처: https://twitter.com/taka_hos/status/1051352718533509126)

미니라이브 세트리스트는 총 13곡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최근 곡은 잘 모르지만 예전 싱글곡이나 극장 공연곡도 섞여 있어서 중간중간 같이 따라부르기도 했던 것 같습니다. 배정받은 블럭도 B2블럭이라 나름 무대도 잘 보였구요. (무대 앞 좌측부터 중앙, 우측이 각각 A1~A3블럭, 그 다음 줄이 B1~B3, 마지막 줄이 C1~C3블럭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https://twitter.com/taka_hos/status/1051362351037874176)

일본으로 교환유학을 온 BNK48의 모바일과 JKT48의 스테피라는 멤버들이라고 합니다. 미니라이브에서는 함께 '늑대와 프라이드'를 불렀고 악수회 1부 초반에도 별도의 레인을 배정받아서 잠시 악수를 진행했던 것 같습니다.


미니라이브가 끝나고 스탠딩 구역을 악수회 레인으로 변경하는 동안 좌석에 앉아 잠시 휴식을 취하면서 전광판에 안내되는 레인을 확인했습니다. 악수회 준비가 완료되면 먼저 장애인과 여성 등 우선권을 가진 분들이 레인에 입장하고, 이후 우선권을 이용한 악수가 끝나는 대로 일반 정리권 입장이 안내되었습니다. 도쿄 등지에서는 늦게 도착하면 정리권 번호가 많이 밀린다고 들었는데 후쿠오카라 그런지 거의 막판에 입장했는데도 3천번대를 받아서 금방 레인에 설 수 있었습니다. (인원수가 많지 않아서 그런지 정리권을 번호 순서대로 끊지 않고 그냥 전체 다 입장 가능이라고 뜨더군요.) 그리고 정리권을 이용한 첫 번째 루프까지 얼추 끝난 레인은 CD에 동봉된 이벤트 참가권을 바로 이용할 수 있다는 안내가 나왔습니다. 참고로 1부에서는 오카다 나나 단독레인인 1번 레인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레인에서 거의 기다리지 않고 바로바로 악수가 가능했던 것 같습니다.

저희는 각 레인을 한 번씩만 돌아서 멤버들과 인사 이상의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는 못했지만 전체적으로 굉장히 밝고 작고 비율이 좋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먼저 5번 레인에는 미우와 에리이, 먀오가 있었는데 SNS를 뒤져봐도 이 레인의 단체사진은 보이지 않네요. 다른 멤버들에게는 모두 일본어로 인사를 건넸지만 먀오에게는 뭔가 자연스럽게 한국어로 인사하게 되었는데 그래도 잘 받아주었던 것 같습니다.


(사진 출처: https://twitter.com/moe_goto0520/status/1051413622407090176)

6번 레인에 있던 모에와 토무. 멤버들 모두 얼굴도 작고 귀염상이었지만 토무는 특히 그 중에서도 얼굴이 정말 작아서 기억에 남았습니다.


(사진 출처: https://twitter.com/juri_t_official/status/1051410269589581824)

7번 레인의 쥬리와 마코. TV에서 보던 모습 그대로 밝게 웃는 표정이 사람들을 모두 기분좋게 만들어주는 느낌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https://twitter.com/yahho_sahho/status/1051426822427009026)

8번 레인에는 나나미와 사호, 치요리가 있었는데요, 나나미는 만지면 부서질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길고 가늘었고 사호랑 치요리도 화면에서 보던 것보다 훨씬 아담해서 좋은 의미로 크게 놀랐습니다.

그리고 직접 악수를 하지는 못했지만 8번 레인에 줄을 서서 기다리는 동안 9번 레인에 있던 모기가 계속 눈에 들어왔는데 솔직히 실물이 이렇게 예쁜 줄은 지금까지 전혀 몰랐습니다. 휴식시간 라이브가 끝나고 한 장씩만 더 사서 모기를 보고 갈까 계속 고민하다가 일정 때문에 결국 그냥 돌아오긴 했는데 그 뒤로도 계속 모기 얼굴이 생각나더군요. 저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도 이런 기회를 통해 멤버들을 재발견하시는 경우가 많을 거라 생각합니다.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