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날은 아침부터 갑자기 내리기 시작한 비 때문에 흠뻑 젖은 채로 학회장에 도착했습니다.
빗물과 땀으로 뒤범벅된 상태에다 설상가상으로 냉방도 해 주질 않아서 오전 내내 불쾌지수가 상당히 높았지요 -_-+ 
아무튼 그렇게 오전 세션을 마치고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교내에 위치한 샤오푸(小福)로 향했습니다.
시간이 부족해서 버거킹에 들렀는데 이곳만 그런지는 몰라도 미리 만들어진 버거와 사이드 메뉴를 직접 골라 담은 다음에
계산대로 가져가서 음료를 주문하고 계산하는 방식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고보니 버거킹 바로 맞은 편에는 비빔밥 등을 파는 한국음식점도 있더군요.



오후 세션에서는 제 발표가 있었습니다.
전날 밤에 연습한 보람이 있어서인지 큰 문제 없이 발표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둘째날 일정이 모두 끝난 후 가까운 호텔에서 리셉션이 열렸습니다.
처음 보는 요리들이 많았는데 다행히 제 입맛에는 모두 잘 맞더군요.



리셉션 도중에 주최측 학생들이 준비한 경극 공연이 있었습니다.
중국어라 내용은 잘 이해할 수 없었지만 공연 준비는 정말 열심히 하신 것 같았어요.



그리고 이어진 인형극.
팜플렛에 적힌 내용을 훑어보니 백사전(白蛇傳)인 듯 했습니다.



리셉션이 끝난 후 다른 참석자 분들과 함께 자리를 옮겨 맥주를 한 잔 했습니다.
대학가임에도 우리나라만큼 술집이 흔하지 않아서 사람들에게 물어물어 겨우 찾아냈어요 -ㅅ-
처음에는 중고등학생 정도 되어 보이는 손님들이 가득 차 있어서 술집이 맞나 싶었는데
음식점으로 운영하다가 밤 10시 이후로는 바(bar)로 바뀐다고 하더군요.
중국어를 잘 몰라서 좀 난감했었는데 점원 중에 한국에서 오신 유학생 분이 계셔서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탄 MRT의 내부입니다.
대만의 MRT에는 일반적으로 크로스시트와 롱시트가 함께 설치되어 있지만
각 편성의 양 끝 차량은 장애인과 입석 승객에 대응하기 위해 이렇게 뻥 뚫려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한때 러시아워에 대비해서 접이식 의자를 시험 삼아 설치해본 적이 있었습니다만
여러가지 이유로 인해 좋은 결과는 얻지 못했던 걸로 기억되네요.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현군 2009.03.04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은 학회가면 먹고논 이야기만 쓰는거 같아요...ㅋ

  2. 마루 2009.03.07 0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거킹 주문방식이 많이 특이하네요 @_@
    위에 싸놓은게 무슨 버거라고 이름표 안붙여놓으면 뭐가 뭔지 모르겠네요 ㅎㅎ

    감자튀김!!! 전 한잔하면서 웨지감자를 맛본뒤로 다른 감자튀김들은 눈에 안들어오지 말이예요. 웨지감자 엄청 맛있던데 혹시 한번 드실 기회가 되면 드셔보세요. +_+

    • eufy 2009.03.08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식사시간에 사람들이 많이 몰려서 그런 것 같았어요.
      포장지에 뭔가 매직으로 적어두긴 했는데 알아볼 수 없는 것도 있고 해서 그냥 안전하게 와퍼로 갔지요^^;

      저도 웨지감자 좋아하긴 합니다만 늘어가는 뱃살 때문에...어흑 ;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