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이위안 서비스 아파트의 조식은 간단한 뷔페식이었습니다.
숙박비에 비하면 퀄리티는 꽤 괜찮은 편이었어요.



숙소에서 학회가 열리는 중국 국가 컨벤션센터(CNCC)까지는 걸어서 약 20분 정도로 그리 가까운 거리는 아니었습니다만
다행히도 셔틀버스가 있어서 다니는 데 크게 불편하진 않았습니다.



저희 일행은 따로 워크샵을 신청하지 않았기 때문에 첫날은 등록만 마치고 베이징 시내를 둘러보았습니다.



베이징 올림픽에 맞추어 운행을 시작한 지하철 8호선의 차내입니다.
아직은 올림픽 공원 구간만 운행 중이라 이용하기가 좀 불편하지만 연장 공사가 끝나면 다른 노선들과 접속이 훨씬 쉬워질 거라고 하네요.








먼저 베이징의 대표적인 상징 중 하나인 천단(天坛)을 찾았습니다.
서울의 환구단과 마찬가지로 하늘에 이런저런 제를 올리는 제단인데요, 역사적으로 보면 이쪽이 오리지널이라고 할 수 있겠죠.






정양문(正阳门, 前门)과 전루(箭楼)는 베이징 내성의 일부로, 평시에는 황제만 출입이 가능했다고 합니다.
현재 성벽은 흔적도 없이 철거되었지만 문루는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네요.



한켠에는 문이 굳게 잠긴 베이징 철도박물관(北京铁路博物馆) 건물이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원래는 징하선(京哈铁路) 정양문동역(正阳门东车站) 건물이었으나
베이징역이 완성된 이후 역으로써의 기능을 상실하고 현재는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짐 검사를 마친 후 드디어 천안문 광장에 입성.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상당히 많더군요.



천안문 광장의 서측에는 전국인민대표회의가 열리는 인민대회당이 위치해 있습니다.
우리나라로 치면 국회의사당쯤 될려나요?



맞은 편에 위치한 건물은 국가박물관입니다.
아쉽게도 증축 중이라 입장할 수는 없었지요.




본격적으로 자금성을 둘러보기 전에 일단 점심식사를 해결하기 위해 왕푸징(王府井) 쪽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왕푸징의 초입에는 상당한 포스를 자랑하는 거대 쇼핑몰 동방신천지(东方新天地)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딱히 뭘 먹을 지 계획도 없었기에 일단 안으로 들어가 무작정 지하 식당가로 내려가 보았습니다.








늘어선 식당들을 둘러보다 무난해보이는 중국 음식점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매니저 분이 영어를 굉장히 유창하게 잘 하셔서 주문하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었는데
배가 고픈 나머지 이것저것 너무 많이 주문했더니 뒷처리가 꽤 힘들었네요.
요리 자체는 대체로 우리 입맛에도 잘 맞았던 것 같아요.





식사를 마치고 소화나 시킬 겸 왕푸징을 한바퀴 둘러본 후 다시 자금성으로 향합니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시니츠 2010.10.28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도 중국에 한번쯤 가봐야할텐데 말이죠.
    둘러보면 여기저기 많이 다니시는거 같은데 부럽네요 'ㅁ'ㅋㅋ

    • eufy 2010.10.31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베이징은 올림픽 때문인지 제가 지금까지 경험했던 중국의 이미지와는 사뭇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기회가 되신다면 한번쯤 가 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