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코인 쓰시마 이즈하라(東横INN対馬厳原)

주소: 長崎県対馬市厳原町今屋敷771-1

전화번호: 0920-53-6145

홈페이지: https://www.toyoko-inn.com/search/detail/00268/

주차장: 사전 예약제(총 16대, 1박에 500엔)

맵코드: 526 140 091*36


작년 3월에 문을 연 이즈하라의 토요코인 호텔은 티아라몰 바로 맞은편이라는 절묘한 위치에 자리잡고 있는데다 기존의 숙박업소에 비해 월등히 큰 규모(토요코인이 현재 대마도 내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라고 합니다.)를 앞세워 많은 여행객을 끌어모으고 있습니다. 물론 토요코인의 몰개성적인 면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계시지만 대마도에서 어느 정도 규격화된 서비스를 보장하는 곳도 찾아보기 어려운 건 사실이니까요.


공교롭게도 체크인이 시작되는 4시에 딱 맞춰서 호텔에 도착한 터라 프론트는 체크인을 하려는 손님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습니다. 일행 중에 회원이 한 명만 더 있었더라면 얼리체크인이 가능했을 텐데 좀 아쉽더군요.


입구를 제외한 나머지 로비 공간은 아침식사를 위한 테이블로 채워져 있었습니다. 안쪽에는 제빙기와 전자레인지도 있지만 로비에서는 조식 시간을 제외하고는 음식물 취식이 금지되어 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이곳 토요코인에는 트리플룸이 없어서 트윈룸 두 개와 싱글룸 하나를 예약했는데 이번에는 제가 가위바위보에서 이겨서 싱글룸을 쓰게 되었습니다. 내부는 전형적인 토요코인 스타일이었고 큰 짐은 침대 아래에 보관할 수 있도록 되어 있더군요. 그러고보니 지금까지 숙박했던 토요코인은 모두 열쇠로 문을 여는 방식이었는데 여긴 카드키 시스템이 설치되어 있어서 회원카드로도 출입이 가능했습니다.


무선랜 비밀번호는 TV를 켜면 초기화면에 나옵니다.


화장실 역시 어딜 가든 똑같네요.


여행 내내 TV를 볼 때마다 스포츠 뉴스의 메인을 장식했던 타카나시 사라(高梨沙羅) 선수. 스키점프에는 평소에 관심을 둘 일이 없다 보니 경기 규칙조차도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조식은 대략 이런 느낌이었습니다. 제 뒤로 밥이 다 떨어져서 늦게 내려온 일행은 밥 대신 빵을 받아오더군요.


여느 토요코인과 마찬가지로 체크아웃 이후에도 짐을 맡기고 주변을 둘러볼 수 있습니다. 다만 프론트는 항상 바쁜 느낌이라 조금 여유를 두고 움직일 필요는 있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