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리마부시(とりまぶし)

주소: 福岡県福岡市博多区中洲5-3-18 Tm-16ビル1F

전화번호: 092-260-7273

홈페이지: http://torimabushi.com/

영업시간: 11:00 ~ 23:00 (주문 마감은 22:30)

휴무일: 연말연시를 제외하고 연중무휴 

맵코드: 13 318 744*25



토리마부시는 장어를 이용한 히츠마부시(ひつまぶし)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개발된 요리이자 이를 대표 메뉴로 삼고 있는 나카스(中洲)의 음식점 이름이기도 합니다. 장어 대신 닭고기가 올라가 있어서 비교적 부담이 덜하고 한 가지 메뉴를 다양한 방식으로 즐길 수 있는데다 다른 곳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독창적인 요리라 그런지 인기가 상당히 좋은 듯하더군요.


조금 늦은 시간에 방문했음에도 불구하고 만석이라 기다려야 하나 싶었는데 바로 두 자리가 나서 다행히도 금방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이곳은 1층에 카운터석 8석, 2층에 테이블석 20석 정도가 마련되어 있는데요, 가게가 그리 넓지 않은데다 저희가 자리를 잡은 뒤에도 손님이 한 팀씩 꾸준히 들어와서 빈자리는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저희는 카운터석에 앉았는데요, 자리가 약간 좁긴 했지만 주방 내부가 모두 들여다보여서 요리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자리에는 일본어로 된 메뉴판이 비치되어 있었고 점원분께서 저희가 한국인이라는 걸 아시고는 한글로 된 메뉴판도 따로 가져다 주셨습니다.


주문을 하고 나니 먼저 따뜻한 차를 내어 주시네요.


제가 주문한 네기마부시 정식 上입니다. 기본 토리마부시에 파를 추가한 메뉴인데 닭고기 위에 올라간 것뿐만 아니라 고기 아래에도 파가 꽤 많이 들어가 있더군요.


그리고 이쪽은 동생이 주문한 토리마부시 정식 上입니다. 파를 제외하면 양쪽 모두 구성은 동일합니다.


먹는 방법은 메뉴판에도 나와있고 점원분께서도 간단히 설명을 해 주시는데요, 우선 토리마부시를 4등분하여 첫 번째는 그냥 먹고 두 번째는 테이블에 있는 양념을 취향대로 곁들여서 먹습니다. 그리고 세 번째로는 함께 나온 반숙 달걀을 넣어서 먹은 후 마지막으로 남은 1/4은 닭 육수를 부어서 먹습니다. 물론 이건 어디까지나 추천하는 방법이기 때문에 좋아하시는 대로 드셔도 무방합니다.


먼저 토리마부시를 약간 덜어서 아무것도 넣지 않은 상태로 맛을 봤습니다. 불향을 머금은 닭고기와 파가 잘 어울려서 이대로 먹어도 상당히 괜찮더군요.


그 다음에는 테이블에 있는 양념을 넣어서 먹어보았습니다. 양념통에는 왼쪽부터 순서대로 소금(塩), 고춧가루(一味), 산초(山椒), 시치미(七味), 참깨(胡麻), 흑후추(黒胡椒), 유자후추(柚子胡椒)가 들어있으며 된장과 고추냉이도 함께 나와서 다양한 조합이 가능합니다. 저는 주로 유자후추를 곁들여 먹었는데요, 이곳의 유자후추는 고추가 많이 들어갔는지 붉은색을 띠고 있어서 마치 다대기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이어서 반숙 달걀을 투입. 맛이 한결 부드러워졌습니다.


남은 밥은 우리나라의 닭한마리와 유사한 미즈타키(水炊き) 육수를 부어서 마무리했습니다. 다음에 다시 방문하게 되면 이곳의 미즈타키도 한번 맛보고 싶어지네요.


식사가 거의 끝나갈 무렵에는 그릴을 청소하시는지 멋진 불쇼도 보여주셨습니다. 예전에는 의사소통에 약간 트러블이 발생한 경우도 있었다고 들었지만 제가 방문했을 때를 기준으로 점원분들은 모두 친절하셨고 식사도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습니다.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위디안 2018.12.05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와........ ㅠㅠ 이거 보니 후쿠오카 또 가고싶어지네요..

  2. 2018.12.05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대박 존맛탱일듯.. 진심 어쩜 이런 음식을!!!!
    후쿠오카 한번 가야겠어요 이거 먹으러!!
    아야카샘 강의 들으면서 일본어 공부중인데, 마침 잘됐어여! 꼭 가야지

    • eufy 2018.12.05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쿠오카 가시게 되면 꼭 한번 들러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웨이팅이 좀 있더라도 기다리는 시간이 아깝지 않을 것 같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