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로 북적이는 예원상장을 벗어나 인민광장으로 향했습니다.
예원에서 인민광장까지는 도보로 20분 정도 걸리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버스를 한번 타 보려고 했는데, 버스 노선도 잘 모르고 혼잡하기도 해서
결국 상해에서는 타 보질 못했어요. (나중에 소주에서 타긴 합니다만...)
특유의 저 더듬이 버스에다 우리나라에선 찾아볼 수 없는 트롤리 버스도 눈에 띄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목적지는 상해 도시계획 전시관. (입장료 30위안)
인근의 상해박물관과 함께 국가 AAAA급 관광지로 지정되어 있으며
인민광장역에서 지하도로 바로 연결되어 있어서 쉽게 찾아가실 수 있습니다.
평일에는 오후 5시까지, 금~일요일은 오후 6시까지 개관한다네요. (입장은 폐관 1시간 전에 마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비에는 상해의 발전상을 형상화한 모형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옆으로는 황포강 양안의 모습을 모형으로 꾸며 두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2층으로 올라가면 상해의 과거의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으로 보이는 외백도교와 호심정의 모형, 근대에 들어선 상해의 모습 등이 참 인상깊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획전시관인 3층을 지나 4층부터는 상해의 현대와 미래를 엿볼 수 있습니다.
특히 상해시 중심부의 미니어처는 정말 굉장하더군요.
이 외에도 여러가지 체험형 전시물이나 가상도시에 관한 영상물들도 꽤 흥미있었구요.
(다만 체험형 전시물 중에서는 고장난 것들도 많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상해의 주거문화에 대한 전시관입니다.
전통 주택부터 고층 아파트로 발전해오기까지의 과정이 모형과 함께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상해를 가로지르는 교통망을 표시한 지도입니다.
앞으로 건설될 고속철도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지하철 등이 거미줄처럼 얽혀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해 뿐만 아니라 소주의 관광 발전 계획 등도 함께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이렇게 도시계획 전시관을 모두 둘러보고 나니 슬슬 어두워지기 시작하더군요.
그래서 상해의 야경을 감상하기 위해 푸동지구로 건너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야경을 감상하기 위해 선택한 곳은 바로 금무대하(金戊大廈 : 진마오 타워)였습니다.
금무대하는 높이 420.5m의 88층 건물로
현재 중국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자 세계에서 네번째로 높은 빌딩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지하철 2호선을 타셔서 루자쭈이역에 내리시면 쉽게 찾아가실 수 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무대하의 전망대는 최고층인 88층에 위치해 있는데요,
그곳까지는 초고속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올라가게 됩니다.
참, 전망대 입장료는 50위안이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엘리베이터를 타고 전망대로 올라가는 중입니다.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엘리베이터의 현재 위치가 표시되는데요,
초속 9m의 속도로 정말 순식간에 88층까지 올라가더군요.
얼마나 빠르던지 귀가 멍할 정도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무대하 전망대에서 바라본 동방명주의 모습입니다.
동방명주 전망대도 한번 가 보고 싶긴 했지만,
아무래도 금무대하보다 높이가 낮은데다 입장료는 더 비싸서 결국 스킵하게 되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포강 건너로 와이탄도 보이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건 금무대하의 모형입니다.
각이 져서 그런지 좀 날카로운 느낌이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경도 멋지지만 역시 금무대하 전망대에서 빼 놓을 수 없는 볼거리는 바로 이것!
금무대하의 54층부터 87층까지는 하얏트 호텔로 사용되고 있는데요,
전망대에서 로비층까지 가운데가 뻥 뚫려 있어서 아래를 내려다 볼 수 있지요.
높이가 높이니만큼...솔직히 좀 아찔하더라구요^^;;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