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우스텐보스역에서 나가사키로는 아쉽게도 특급열차가 없습니다.
네덜란드 국기색으로 멋지게 도색된 키하183계의 특급 시볼트가 있었으나
다이아 개정으로 폐지되었고 지금은 쾌속과 보통열차만 운행하고 있습니다.
(일부 가이드북이나 여행안내사이트에는 아직도 특급 시볼트가 운행중이라고 나와있으니 주의하세요.)

그래서 저희가 이용한 것은 쾌속 시사이드 라이너.
오무라선을 따라 나가사키까지 약 1시간 20분이 소요되구요, 전 좌석이 자유석입니다.

열차 안에서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을 어떻게 배분할까 고민하다가
그라바공원쪽은 생략하고 평화공원 일대를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평화공원은 나가사키역보단 우라카미역에 더 가깝기 때문에 우라카미역에서 내렸습니다.

우라카미역에서 평화공원은 거리가 얼마 되지 않아 도보로도 충분히 갈 수 있었지만
나가사키 시내에 들어서면서 조금씩 내리던 빗방울이 어느새 꽤나 굵어져 버렸습니다.
결국은 우라카미역 앞에서 노면전차를 타고 평화공원이 있는 마츠야마쵸까지 갔습니다.
(내 피같은 100엔..ㅜ.ㅜ)

나가사키의 노면전차는 거리에 관계없이 1회 탑승에 100엔이며 네개 노선이 운행중입니다.
1일 승차권은 500엔으로 나가사키에 하루를 투자하실 분은 1일 승차권이 훨씬 경제적일 겁니다.
아, 1일 승차권은 전차 안에서는 판매하지 않으니 꼭 여행안내소 등지에서 미리 구입해서 탑승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화공원의 계단을 올라가면 제일 먼저 보이는 평화의 분수입니다.
원폭 투하 후 목마름에 시달리며 죽어가던 수많은 사람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하는군요.
분수 앞의 비에는 당시 목마름에 고통받던 소녀가 남긴 글이 새겨져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화의 분수를 지나면 피폭 당시 이곳에 위치해 있었던 나가사키 형무소의 잔해가 있고
그 뒤로는 넓은 광장과 평화기념상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화기념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화기념상의 양쪽에는 피폭자들의 명복을 비는 종이학들이 걸려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원폭낙하중심지입니다.
사진에 보이는 저 탑이 바로 원폭이 떨어진 지점이라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도 종이학들이 잔뜩 걸려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폭시의 지면을 보존해 둔 장소입니다.
원폭의 무서움을 새삼 느끼게 해 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라카미 성당으로 가는 길입니다.
원폭낙하중심지에서 뒷쪽 오르막길로 올라가면 원폭자료관과 한국인 위령비가 있다고 들었는데요,
결국 한국인 위령비는 찾지 못하고 바로 우라카미 성당으로 향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이 우라카미 성당입니다.
원래 건물은 원폭에 의해 파괴되고 현재의 건물은 59년에 새로 지어진 것이라고 하네요.

우라카미 성당까지 둘러본 후 이나사야마 공원으로 가서 나가사키의 야경을 감상하려 했으나
쏟아지는 비로 인해 포기하고 신치 차이나타운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치 차이나타운으로 가기 위해서는 츠키마치에서 내려야 합니다.
그리고 그라바공원이 있는 오우라로 가기 위해서도 츠키마치까지 가서 전차를 갈아타야 하는데요
평화공원에서 츠키마치로 가시기 위해서는 꼭 1호선(파란색)을 타셔야 합니다.
3호선(빨간색)은 나가사키역 앞에서 방향을 틀어버리니 잘 구분하셔서 타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치 차이나타운의 입구입니다.
츠키마치에서 내리신 후 표지판을 따라 가시면 쉽게 찾으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 정도의 가게들이 문을 닫고 있어서 거리는 약간 한산했지만
화려한 차이나타운의 분위기를 느끼기에는 충분했습니다.
(사진이 약간 어둡게 나왔는데 실제로는 상당히 밝고 사람들도 꽤 많이 지나다니는 거리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 거금 735엔을 들여 먹은 나가사키 짬뽕.
솔직히 상상 이상으로 느끼했습니다.=_=;;
국물맛이 뭐랄까, 우리나라의 중국집 우동에 간장을 약간 친 듯한 그런 느낌이었답니다.;;
하지만 양은 상당히 많았습니다. 두분이 같이 드셔도 될 듯 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건 동생이 시킨 사라우동. 짬뽕과 함께 나가사키의 명물이죠.
여기에 간장소스를 뿌려서 비벼먹는데요, 우동이라는 이름과는 달리 면은 마치 라면땅 같았습니다.-_-;;
그래도 제 입맛에는 이쪽이 더 잘 맞더군요.

참, 제가 간 식당은 차이나타운 입구 바로 오른쪽에 있는 쿄카엔(京華園)이란 곳이었는데요
서비스도 괜찮고 선물용 레토르트 짬뽕과 사라우동도 팔고 있었습니다.
사라우동의 맛에 감명받은 동생 친구도 하나 구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식사를 마친 후 하카타로 돌아가기 위해 나가사키역으로 향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가사키역 옆에 위치한 아뮤플라자 나가사키입니다.
호텔과 쇼핑센터, 식당가가 함께 모여있어서
나가사키에서 1박 하시려는 분들은 이쪽을 이용하시는 쪽이 편리할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카타와 나가사키를 약 1시간 50분에 주파하는 특급 카모메(중에서 시로이카모메)입니다.
현재 재래선을 달리는 특급열차중 최신형 틸팅열차인 885계 열차로 상당히 세련된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탑승 중에 문이 너무 멋있어서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모메는 겉모습만큼이나 내부도 상당히 세련된 모습이었습니다.
특히 검은색 가죽시트와 원목재질의 바닥이 딱 마음에 들었습니다^^

자리를 찾아 앉으니 이윽고 열차가 출발,
어둠이 내린 나가사키본선을 따라 1시간 반 정도를 달리다가
토스에서 가고시마본선으로 진입해서 약 20분 가량을 더 달려 드디어 하카타역에 도착했습니다.

그냥 바로 호텔로 들어가려니 뭔가 허전해서 다시 북오프로~
하카타역 맞은편에 위치한 북오프 하카타입구점은 큐슈에서 가장 큰 규모의 매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격은 텐진점에 비해 대체적으로 비싼 느낌이었지만 보유하고 있는 물량이 훨씬 많아서
원하는 책이나 시디를 구하기가 좀 더 수월합니다.
그런데 여기는 밤 10시까지만 영업하기 때문에 느긋하게 쇼핑을 하시려면
여유를 가지고 조금 일찍 가시는 편이 좋습니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