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리카모메의 내부입니다.
유리카모메 말고도 오다이바로 들어오는 린카이선이 있긴 하지만 이쪽이 전망은 훨씬 좋지요.
창 밖으로 보이는것은 유명한 팔레트타운의 대관람차입니다.
밤이 되면 정말 환상적으로 변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텔레콤센터입니다.
NTT 도코모에서 운영하는 곳인데 사무실과 식당가, 도코모타운, 전망대 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21층에 전망대가 있는데 7월 중순부터 입장료를 받기 시작하여 돈을 좀 아껴보려고 20층의 도코모타운으로 향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코모타운의 도우미누님과 한 컷~ (동생 얼굴은 요청에 의해 모자이크..^^;;)
이곳은 주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NTT 도코모를 홍보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놀이공간인데요
전망대 못지않게 전망이 훌륭한데다 입장이 무료, 거기다 기념품까지^^
돈은 없고 전망대는 꼭 가보고 싶다 하시는 분은 도코모타운 강추입니다~
(단 얼굴에 철판은 깔고 들어가셔야..애들 노는 곳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코모타운에서 바라본 오다이바의 모습입니다.
멀리 후지TV와 레인보우 브릿지가 보이네요.

텔레콤센터를 나와 재충전을 위해 일단 신쥬쿠로 철수했습니다.
호텔에서 저녁을 먹고 휴식을 취한 후 밤이 깊어질때쯤 시부야쪽으로 나가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부야역의 하치공 출구입니다.
아쉽게도 시부야에 두번이나 갔었지만 하치공 동상은 보지 못했습니다.
(시부야에 사람이 넘쳐나는지라...ㅡㅡ;)
역 안에서부터 사람에 떠밀려 이리저리 쓸려다니다가 겨우 역으로 돌아왔습니다.

밤의 시부야는 어떤 의미에서는 좀 위험하기까지 해 보였습니다.
길에서 드러그를 버젓이 내놓고 팔지를 않나..(물론 합법드러그라고 쓰여있었지만요)
구석구석에는 노숙자에 만취한 커플들...
하지만 또 나름대로는 활기차고 즐거워보이는 그런 곳이었습니다.

시부야를 한바퀴 둘러보고 다시 오다이바로 향했습니다.
신바시에서 유리카모메로 갈아타고 오다이바 해상공원역에서 하차.

밤의 해상공원은 야경이 예뻐서 그런지 몰라도 커플들이 엄청나게 많았습니다.
모래사장에 둘씩 옹기종기 앉아있는 모습이 어찌나 염장을 지르던지..-_-;;;
간혹 유카타를 입은 커플들도 보였고, 곳곳에서 불꽃놀이도 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덱스 도쿄 베이 스튜디오입니다.
안에는 상가와 음식점등이 있었습니다.

이 옆에는 세가에서 운영하는 조이폴리스가 있었는데요,
단순한 게임센터가 아닌, 거의 테마파크 수준의 기기들을 갖추어놓고 있었습니다.
(그만큼 비싸겠지만요..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인보우 브릿지의 야경입니다.
삼각대가 없어서 각종 소품들을 동원하여 겨우겨우 찍어냈습니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수영의 덩그러니 뮤비에 나오는 짝퉁 자유의 여신상입니다.
생각했던것보단 작았지만 데이트코스로는 만점일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지TV의 야경입니다.
엄청 화려했습니다만...역시나 삼각대가 없어서 꽤나 고생을...;

오다이바 관광을 끝내고 신바시로 돌아오니 자정이 가까워져 있었습니다.
거기다 시나가와 근처에서 전철이 사고로 인해 연착되는 바람에
신쥬쿠에 도착할때쯤 전철 안은 완전히 콩나물 시루가 되어버렸습니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호텔로 돌아가니 이미 새벽...
후딱 샤워하고 바로 잠들어버렸습니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