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날의 이동코스


신쥬쿠 -> 도쿄역 (JR 츄오센 쾌속)

도쿄역 -> 우에노 (JR 야마노테센)

우에노 -> 아사쿠사 (에이단 긴자센)

아사쿠사 -> 우에노히로코지 (에이단 긴자센)

우에노히로코지 -> 아키하바라 (에이단 히비야센)

아키하바라 -> 칸다 (JR 야마노테센)

칸다 -> 신쥬쿠 (JR 츄오센 쾌속)

신쥬쿠 -> 하라쥬쿠 (JR 야마노테센)

하라쥬쿠 -> 신쥬쿠 (JR 야마노테센)


제가 묵었던 호텔은 아침식사를 제공하는 식당이 세군데 있었는데요
그중 25층의 화양식 뷔페가 가장 인기있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7시에 식당이 열자마자 가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은 그럭저럭 괜찮은 편이었습니다.
그런데 음식보다도 그 식당이 인기있는 이유가 있었으니 바로 멋진 전망!
25층에 있는데다 한쪽 벽을 확 뚫어놓아서 도쿄도청사쪽이 잘 보이도록 해 놓았습니다.
전망대가 따로 없더군요^^;

식사를 한 후 전철을 타고 도쿄역쪽으로 가 보았습니다.
도쿄시내를 가로지르는 츄오센을 타고 도쿄역에 내리니 보이는것은 긴자와 마루노우치의 빌딩 숲..
니시신쥬쿠의 그것보다 높이는 전체적으로 낮았지만 숫자만큼은 정말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이 일왕이 사는 고쿄(皇居)입니다.
평소에는 고쿄의 정원 일부만을 공개하며 그것도 궁내청에 하루 전에 허가를 얻어야만 들어갈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곳 대신 허가가 필요없는 천수각쪽으로 가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이 옛 천수각 터입니다.
지금은 돌로 된 기초만 남아있지만 그래도 올라가보면 전망이 꽤나 좋습니다.
원래 일본무도관과 야스쿠니 신사에도 가볼 생각이었지만
비도 오고 피곤했던 관계로 천수각 위에서 겉만 보고 도쿄역으로 돌아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역입니다.
다음 목적지인 아사쿠사에는 JR이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우에노 역에서 내려 지하철 긴자센으로 갈아타고 아사쿠사로 들어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사쿠사의 가미나리몬입니다. 상당히 유명한 곳이죠.
가미나리몬을 지나 센소지로 들어가는 길 양 옆으로
마츠리 분위기를 풍기는, 관광객을 상대로 한 수많은 가게들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이 센소지 내부입니다. 뒤로는 큰 등이 달린 법당이 있습니다.
외국인 관광객 뿐만 아니라 일본인들도 많이 찾아오는듯 했습니다.

정오쯤 되어 아사쿠사에서 나와 아키하바라로 향했습니다.
비가 심하게 내려 생각했던것만큼 사람이 많지는 않았지만
정말 전뇌도시 아키하바라 라는 말에 걸맞게 수많은 전자제품점들이 입점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키하바라에서 처음으로 찾아간 토라노아나....과연 그 속은?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