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이지 신궁을 나와 조금만 걸으면 국립 요요기 경기장이 있습니다.
하로프로 콘서트는 이곳 제1체육관에서 열렸는데요, 아직 이른 시간이라 사람이 별로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철야를 한 팬들...
주로 현장판매 티켓이나 콘서트장 한정 굿즈를 노리는 경우가 많지요.

체육관 앞으로 가니 콘서트 한정 굿즈들을 판매하고 있었는데요,
이미 레어한 상품들은 동난지 오래. 동생도 마음에 드는 걸로 몇개 질렀습니다.
(근데..역시 비쌉니다...팬들을 봉으로 아는지...-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식으로 특공복에 좋아하는 멤버의 이름을 새기는 팬들도 많이 보였습니다.
후...무서워요...ㅡㅡ;;

콘서트 시작 한시간전에 입장을 시작하였습니다.
저는 입구 근처에서 계속 얼쩡거리다가 줄을 서기 시작할때 재빨리 합류...
엄청 빨리 입장할 수 있었습니다.

원래 장내에는 카메라나 녹음기 등은 일체 반입 금지입니다.
그래서 입장시 대충이나마 짐검사도 하는데요...
저는 카메라를 두대 가지고 갔던지라..한대를 바로 직원한테 줘버리니 짐검사 없이 무사통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는 이렇게 되어있었습니다.
빨간 동그라미 친 부분이 제가 앉았던 곳인데요 바로 앞이 패밀리석이라 앉아서 편하게 콘서트를 관람할 수 있었습니다~
(패밀리석은 안전 문제 때문에 스탠딩이 금지되어 있거든요^^)
사실 동생은 티켓을 살때 아리나석을 지르려고 했으나 FC한정의 압박에 가격도 비싸고 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 유닛들이 차례로 등장한 후 마지막으로 우리 아침 딸내미들의 등장~
사실 콘서트보다도 다른 팬들이 콘서트장에서 보여준 광적인(-_-) 모습들이 더 기억에 생생하게 남았습니다^^;;
억압된 사회에 살수록 그 분출구를 찾았을 때 더욱 열정적으로 변한다는 말이
바로 이런 경우에 적용될 수 있지 않나 생각될 정도였으니까요.

2시간이 조금 넘는 콘서트가 끝나자 사람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요요기 경기장부터 하라쥬쿠역까지의 거리가 온통 사람으로 메워져서 전철을 타고 돌아가는데도 애를 먹었죠.
몸은 녹초가 되었지만 그만큼 보고 느낀 것들도 많았으니까 기분은 좋았습니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