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부야에서 볼일을 다 본 후 하라쥬쿠로 향했습니다.
하라쥬쿠는 다케시타도리와 오모테산도, 이 두 거리를 주축으로 하고 있습니다.
사진은 다케시타도리의 입구랍니다.

다케시타도리에는 수많은 패션샵과 아이돌샵이 있는데요,
잘 찾아보신다면 여러가지 악세사리나 개성넘치는 옷을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어요.
거기다 우리나라에서 비싸게 팔리는 본디지룩이나 고딕로리타풍의 옷도 쉽게 구할 수 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케시타도리에 있는 100엔샵입니다. 우리나라 관광객들에게도 유명한 곳이지요.
역시 하라쥬쿠라서 그런지 패션 악세사리쪽에 중점을 둔 듯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생이 안내해준 한 아이돌샵.
하라쥬쿠에서 가장 인기있는 샵이라고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의 쇼케이스에 들어있던 수많은 콘서트 티켓들입니다.
안쪽에는 하로프로 콘서트의 티켓도 있었는데...
젤 비싼 8월 1일 아리나석 앞줄이 우리돈으로 장당 약 백만...-_-
야후옥션에서 좀 더 싸게 지를 수는 있었겠지만 공연이 임박한 때라 여기서 구입하시는 분들도 보이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샵의 내부입니다. 생사진이나 각종 굿즈들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가격도 레어도에 따라 천차만별.
그나저나 뭔가 살려고 해도 카운터에 접근조차 못할 정도로 사람이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서트장에 가기 직전에 다시 찾아간 북오프 하라쥬쿠점입니다.
저녁에 스미다가와 불꽃축제가 있어서인지 유카타를 입은 사람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모테산도입니다.
예전에는 메이지 신궁으로 들어가는 참배로였다고 합니다.
다케시타도리와는 달리 좀 더 고급스런 부띠끄와 음식점들이 늘어서 있습니다.

오모테산도를 따라 올라가니 메이지 신궁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이지 신궁으로 들어가는 도중 만난 도리입니다.
정말 엄청난 스케일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에서 죽치고 있던 도중 우연찮게 일본의 전통 결혼식을 보게 되었습니다.
한 수십여명의 관광객들이 둘러싸고 플래시를 터뜨리는데...
신랑신부분들... 꽤나 뻘쭘했을 듯 해요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신궁의 가장 안쪽입니다.
들어가볼수는 없지만 이 앞에서 기도를 하거나 소원을 비는 사람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여기서도 다른 신사와 같이 돈을 내고 오미쿠지를 뽑아 볼 수 있었는데요...
차라리 그 돈으로 물을 한병 더 사 마시는게 제 인생에 백배 도움이 될 거 같아 뽑아보진 않았습니다.
(사실은 대흉이 나올까봐 두려웠던게지요....-_-)

어쨌든 이렇게 메이지 신궁까지 다 둘러본 후
콘서트가 열리는 국립 요요기 경기장으로 향했습니다...
그런데...

거기에는....정말 우리나라 빠X이들을 능가할만한 괴인들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