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토이 쇼를 관람한 후 다시 유리카모메를 타고 건담을 보러 시오카제 공원으로 향했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1:1 사이즈의 건담은 '그린 도쿄 건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현재 세계가 직면한 환경문제와 건담이라는 작품 속에 담긴 메시지의 공통점에 착안하여
이 행사를 기획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다이바역 구내에서부터 이렇게 친절하게 안내가 잘 되어 있더군요.



공원 내 곳곳에도 이렇게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었지만
사람들이 모두 한 방향으로만 향하고 있었기에 굳이 안내가 필요없을 정도였습니다. 



광장을 둘러싸고 있는 숲을 지나 드디어 저 멀리 건담의 뒷태가 시야에 들어왔습니다 +_+



아무리 건담이라고 해도 팬층은 역시 한정되어 있지 않을까 했는데
이런 제 편견을 깨고 성별과 연령에 관계없이 정말 많은 사람들이 건담을 보러 와 있었습니다.
솔직히 저로선 좀 놀라운 광경이었어요 ㅇㅅㅇ



정면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데
제 옆에 계신 젊은 여성 분들이 '건담 다리가 너무 섹시해~☆' 등의 대화를 나누고 계시더군요 -_-;;



상체 부분을 좀 더 자세히 살펴봤는데 상상 이상으로 뛰어난 디테일에 또 한번 놀랐습니다.



보는 것 뿐만 아니라 이렇게 올라가서 직접 만져볼 수도 있었습니다.
8월 31일까지만 공개된다고 하니 기회가 되신다면 꼭 한번 가 보시길 바래요.



오다이바에서 나와 호텔에 잠깐 들러 체크인을 했습니다.
트리플룸이라곤 해도 트윈룸에 간이침대를 하나 더 놓은 수준이라 좀 답답했어요.



욕실 역시 비즈니스 호텔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유닛형이라 그리 여유롭진 않았습니다.
뭐, 저희야 따뜻한 물만 잘 나오면 상관없지만요^^;



짐을 풀어둔 후 GG를 선언한 룸메이트를 방에 버려두고(-_-) 셋이서 저녁을 먹으러 나왔습니다.
무얼 먹을까 하다가 친구가 평소에 자주 가는 잇푸도(一風堂)로 향했지요.
저와 인턴 친구는 아카마루(赤丸かさね味, 850엔)를, 다른 친구는 시로마루(白丸元味, 750엔)를 주문했는데요,
시로마루에 저 검은 향유와 다진 양념(うまみ玉)을 얹으면 아카마루가 되는 것 같더군요.
원래 돈코츠 라면을 좋아하는지라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



그리고 형이 쏴 준 교자(博多一口餃子, 420엔) 'ㅠ'
이름 그대로 한입 사이즈에 속도 알찬 편이라 돈 생각만 안 한다면 정말 괜찮은 것 같아요.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건담다리 2009.08.03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포스팅의 MAIN POINT.

    너무 섹시해요. 안테나, 벤트 보다 더!

  2. 지크하일 2009.08.04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정말 개인적으로 일어 실력이 된다면 직접 가서 보고 싶은데..ㅜㅜ

    • eufy 2009.08.10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어 잘 못하셔도 충분히 다녀오실 수 있어요.
      일본어 잘 못해도 거기서 잘 먹고 사는 친구도 있는데요^^;

  3. 초코율 2009.08.04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 배고픈데ㅠ_ㅠ.
    저도 한 번만 일본 꼭 다녀와 보고 싶네요.

  4. 흐노니 2009.08.05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쓰리네요 ㄷㄷㄷ;

  5. 프리시아 2009.08.07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웅 정말 크기도 하고 세세하게 잘만들었는걸요.
    당장이라도 달려가서 보고싶은 마음이 듭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