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을 먹고 난 뒤 오다이바에 위치한 메가웹으로 향했습니다.
룸메이트는 이미 넉아웃된 상태인데다 사실 저도 지병(?)이 도져 갈까 말까 좀 고민했는데
약국에 들러 응급처치(-_-)를 하고 난 뒤에 상태가 나아져서 일정을 강행하기로 했습니다.



메가웹은 크게 시티 쇼케이스와 유니버설 디자인 쇼케이스, 히스토리 개리지로 나뉘어져 있으며
시티 쇼케이스 1층에는 모터스포츠 스퀘어와 라인업 존이, 2층에는 렉서스 갤러리가 위치해 있습니다.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생각보다는 한산했어요.



둘러보다 보니 정말 차 한대 뽑고 싶은 생각이 간절하게 들더군요 -ㅅ-



아슬아슬하게 마지막 순번을 받아서 세이프티 시뮬레이터에 탑승한 친구.
도요타에서 개발한 자동차 안전장치를 체험해볼 수 있다고 하네요.



말로만 듣던 카탈로그 자판기도 실제로 있었어요.
자원 낭비를 방지하는 측면에선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합니다만 고객들은 어떻게 생각할런지요.



팔레트타운의 명물 대관람차.
하지만 시커먼 남자들끼리 대관람차를 탈 생각도, 돈도 없었기에 얌전히 물러났습니다 -_-



날씨가 너무 더워서 퍼스트 키친에 잠깐 들렀습니다.
제가 버블티를 좀 좋아라 해서 아이스크림을 얹은 버블티를 주문했는데 이건 뭐 얼음이 반이네요 ;ㅅ;
결국 얼음까지 와그작와그작 다 씹어먹고 나왔죠.



돌아오는 길에 오다이바 해변공원에도 들렀습니다.
도쿄에 오기 전까지만 해도 레인보우 브릿지를 보고 싶다며 노래를 부르던 친구녀석이
정작 여기까지 와서는 덥다며 무심하게 뒷짐만 지고 있더군요.



늦은 시간인데다 다들 지쳐 있어서 간단히 장을 본 후 다른 일행은 먼저 호텔에 보내고 저 혼자 북오프로 향했습니다.
뭔가 건질만한 게 있나 뒤적거리다 결국 폐점시간이 다 되어서 터덜터덜 나왔는데
바로 옆에 있는 츠타야에서 재고 땡처리를 하길래 판타비전을 단돈 100엔에 업어왔죠 +_+
아무튼 그렇게 자정을 넘겨 호텔에 돌아왔는데 친구가 로비에 나와 절 기다리고 있더라구요. 사고난 줄 알았다면서;;



호텔에 돌아와선 친구가 숙소에서 가져온 맥주를 비우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안주로 네기토로동(ネギトロ丼)이랑 찰떡도 사왔는데 모조리 전멸하고
출국할 때 가져간 약과 한 박스도 여기서 거덜났어요 -_-;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디 2009.08.28 0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성이형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