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식사를 마치고 료고쿠에 위치한 에도도쿄박물관을 찾았습니다.
료고쿠역 승강장에서 바로 보일 정도로 가까이 있어서 금방 갈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실수로 동쪽 출구로 나와버려서 한참을 돌아갔어요 -_-;;
박물관에 가실 때는 꼭 료고쿠역 서쪽 출구를 이용하세요.



에도도쿄박물관 바로 옆에는 스모 경기가 열리는 국기관(国技館)이 함께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주변에 챵코나베(ちゃんこ鍋) 전문점도 많이 보이더군요.

박물관은 1층이나 이곳 야외 광장에 위치한 매표소에서 입장권을 구입한 후,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6층으로 올라가서 입장하시면 됩니다.
(입장권을 구입하실 때 우리나라 학생증을 제시하셔도 학생할인을 받으실 수 있어요^^)



내부로 들어가면 가장 먼저 전시관을 가로지르는 니혼바시가 관람객들을 맞이합니다.
실제 니혼바시는 몇 번의 화재를 겪으며 소실되고 재건되기를 반복하다가 결국 메이지 시대에 석조로 개축되었지만
이곳에서는 400년 전의 모습 그대로 복원된 목조 니혼바시를 직접 건너볼 수 있습니다.



다리 아래로는 에도 3좌 중 하나로 꼽히던 가부키 극장 나카무라좌(中村座)를 복원해 두었습니다.
지붕에 걸린 은행잎 모양의 문장은 나카무라좌의 좌문(座紋)으로, 막부가 공인한 극장이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대표적인 가부키 작품 중 하나인 스케로쿠(助六)의 의상과 소도구 등을 재현한 모습이라고 하네요.



오차노미즈에 위치한 니콜라이당의 모형이군요.
20분에 한번씩 작동한다고 하는데 시간이 맞질 않아 어떻게 작동하는지는 보질 못했어요 ㅇㅅㅇ



이쪽은 메이지 시대의 긴자 렌가가이(銀座煉瓦街)를 재현한 모형입니다.
1872년, 긴자와 츠키지 일대에 대화재가 일어난 이후 일본 정부에서는 불에 타지 않는 도시의 건설을 계획합니다.
이에 따라 런던의 리젠트 스트리트를 모델로 하여 긴자 일대에 서양식 벽돌 건물들이 들어서게 되었지요.
현재 긴자에선 렌가가이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지만 공사 중에 가끔씩 당시의 흔적들이 발견되곤 했다네요.



1890년 당시로서는 초고층이라고 할 수 있는 12층 높이로 아사쿠사에 세워진 료운카쿠(凌雲閣)입니다.
구름을 뚫을 정도로 높은 건물이란 뜻에서 이런 이름이 붙여졌는데요,
일본에서 가장 먼저 전동식 엘리베이터가 설치된 건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1923년에 일어난 간토 대지진으로 인해 파괴되어 현재는 이렇게 모형으로만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지요. 



스바루 360...하앍 +_+
요즘은 이런 레트로 스타일이 땡기네요.



박물관 관람을 마치고 친구가 잠깐 숙소에 돌아간 사이에 짬을 내서 아키하바라에 들렀습니다.



시간이 많이 없었기에 토라노아나에서 동인지만 몇 권 골라 나왔습니다.
(일행 중에는 동인지가 뭔지도 모르는 친구가 있어서 고르는 동안에도 좀 미안했어요^^;;)
아소빗시티에선 츤데레 逆 러시안 룰렛 쿠키를 보고 룸메이트랑 한참을 낄낄댔는데
아무래도 그걸 선물로 사올 용기는 나질 않았습니다 -_-



석양이 너무 이쁘길래 카메라에 한번 담아봤는데 직접 볼 때랑은 느낌이 너무 다른 것 같아요 ;ㅅ;



저녁식사를 하기 전에 하라주쿠 UT 매장에 잠깐 들렀습니다.
이쁜 롱티가 보이길래 동생한테 선물해줄까 했는데 여성코너에서 남자 혼자 뭔가를 고르기가 좀 껄끄럽더군요.
결국 소심한 저는 제것만 사서 돌아왔습니다; (미안해 동생 -ㅅ-)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