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월 14일부터 20일까지 요코하마에서 열린 SIGGRAPH Asia 2009에 다녀왔습니다.
원래는 교수님도 함께 가실 예정이었지만 급한 사정이 생기셔서 결국 저랑 같은 연구실의 재일이형 둘이서만 다녀오게 되었지요.



아침 일찍 공항버스를 타고 김포공항으로 향하는 중입니다.
재일이형은 저녁 비행기로 오시기로 하셔서 저 혼자 먼저 출발하게 되었습니다.



일찍 도착한 덕분에 오래 기다리지 않고 바로 체크인할 수 있었습니다.
짐도 부쳤겠다, 한결 홀가분한 마음으로 출국장이 있는 3층으로 올라갑니다.



사실 김포공항은 공항철도 시승식 이래로 처음인데다 국제선 청사는 한번도 와 본 적이 없어서 좀 생소했습니다.
평일 오전이라 사람이 별로 없는 탓인지 국제선 청사라기보단 조용한 지방공항같은 느낌이었어요.



밖에 있어도 딱히 할 일이 없어서 보안검사를 받고 출국장으로 들어왔는데 정말 휑하네요-_-;
AK면세점과 카페 빼고는 아무런 편의시설도 없어서 휴대폰이나 만지작거리며 탑승시간까지 기다렸습니다.



이것저것 질러놓은 게 많다 보니 출발 전부터 짐이 한보따리군요ㅠㅜ



이번 출장에는 일본항공의 B747-400을 이용했습니다.
김포-하네다 구간의 탑승률만 보면 일본항공이 경영위기에 처해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네요.



일본항공의 한일구간 비행편에서는 열흘에 한번씩 바뀌는 소라벤이 기내식으로 제공됩니다.
제가 탑승했을 때는 니혼바시유카리(日本橋ゆかり)에서 감수한 '카구라(神楽)'라는 이름의 도시락이 나왔습니다.
받은 도시락을 게눈 감추듯 먹어치우고 맥주로 입가심을 하고 있으니 옆자리의 일본 아주머니께서
"여행이라도 가나봐요? 어디 가요?"
"아, 네. 요코하마에서 학회가 있어서요."
"요코하마 좋죠. 그런데 혼자 가는 거예요?"
"아뇨, 한 명 더 있습니다."
"아, 그렇구나. 요즘 요코하마는 크리스마스 일루미네이션이 정말 예쁜데. 그런데 같이 가는 사람은 여자?"
"아뇨, 남잔데요."
"아, 그럼 가지 마세요. 괜히 슬퍼지니까."
......OTL



저희는 칸나이역 근처에 위치한 '컴포트 호텔 요코하마 칸나이'를 이용했습니다.
일반적인 비즈니스 호텔과 크게 다른 점은 없었지만 교통도 편리하고 깔끔한데다 가격도 합리적이라 상당히 만족스러웠습니다.
객실 내에서 무선인터넷도 사용할 수 있고 로비에서는 무료로 프린트도 가능하더군요.



요코하마역에서 구입한 요코하마·미나토미라이 패스입니다.
500엔으로 네기시선 요코하마~신스기타 구간과 미나토미라이선 요코하마~모토마치·츄카가이 구간을 무제한으로 탑승할 수 있는데요,
 미나토미라이선 구간에선 구입할 수 없고 JR 구간에서만 구입할 수 있다는 점이 조금 불편했어요.



재일이형이 도착하시기 전에 일단 중요한(?) 것들을 미리 구입해 두었습니다.
칸나이역 부근의 이세자키몰에는 꽤 큰 규모의 북오프와 타치바나 서점이 위치해 있구요,
요코하마역 근처에는 요도바시 카메라와 빅 카메라, 애니메이트, 옐로 서브마린, 토라노아나 등이 위치해 있어서
굳이 멀리까지 안 나가도 어지간한 건 근처에서 조달할 수 있겠더라구요.



휴대폰 로밍이 되지 않아서 연구실을 거쳐 메신저로 겨우 연락을 취한 끝에 밤 11시가 다 되어서 재일이형과 합류했습니다.
형이 역에서 저를 발견하고 처음 꺼내신 한마디.
"와~ 여기 여자애들 전부 왜 이렇게 귀엽냐?" +_+
아놔... 형수님께 이를 겁니다^^;;;



저녁식사를 했는데도 하루종일 돌아다닌 탓인지 금방 출출해져서 링거헛에 가서 나가사키 짬뽕을 먹었습니다.
야간할증이 적용된다는 걸 잊고 잔돈을 박박 긁어서 자판기에 넣었다가 10엔이 모자라 결국 만엔짜리 지폐를 깼네요.



그리고 맥주와 함께 하루를 마무리합니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latpd 2010.01.04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가지 말아요..슬퍼지니까..."
    왠지 가슴에 울리는 말이네요.
    일본여행한번 가려고 늘 마음먹고도 같이 갈 사람(?) 이 없어서 여행으로는 한번도 못같습니다.
    오직 일로만 갔군됴..그것도 대부분 팀장이랑 같이 가는 바람에 아키하바라 갈 시간도 없었다는..ㅠㅠ;

  2. flatpd 2010.01.04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에키벤 먹으면서 느긋하게 기차여행 한번 하고 싶다는 느낌이...우리나라의 느긋한 철도..경북 강원 측은 사람적다고 매점도 안돌아다녀서 여행이 아니라..지겨움이었던 기억이..--; 요즘은 그 쪽은 철도 이용안하고 버스이용하니까요..

    • eufy 2010.01.07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기회가 되면 2주 정도 시간을 내서 느긋하게 기차여행을 한번 해 보고 싶어요.
      로컬선을 돌면서 숨겨진 비경도 찾아가 보고 맛있는 것도 먹고 하면서요 >.<
      물론 현실은 시궁창입니다만ㅠㅜ

  3. 흐노니 2010.01.05 0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전히 음식들은 맛있어 보이네요 ㅠ0ㅠ 야참을 먹을까 말까 살찌는데 돈드는데 궁시렁 대다가
    사진이 절 넉아웃 시켰어요.... 내일 어쩌지 내 살-_-;;;;;ㅋ

    • eufy 2010.01.07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일본에 다녀온 후로 살이 더 붙은 것 같아요ㅠ
      술이랑 야식을 끊어야될텐데...그럼 무슨 낙으로 살죠? ;ㅅ;

  4. 두동강 2010.01.05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 블루나이트 요꼬하마 ~

  5. 지나던펭귄 2010.01.09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시그래프... 명색이 방송영상그래픽쪽인데 한번도 가 본적 없는...
    그저 뉴스나 글로만 바라보는 시그래프... ㅡ.ㅡ

    • eufy 2010.01.12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미있는 분야에서 일하시네요 +_+
      저도 미디어 쪽에서 일하고 싶지만 제 전공이랑은 거리가 좀 있네요ㅠㅜ

  6. 마루 2010.01.15 1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퍼지니까....

    저는 언제나 슬픕니다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