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나고야 여행에서는 여행 기간 중에 새해를 맞이하게 되어서 저희도 아츠타신궁으로 하츠모데(새해 첫 참배) 풍경을 구경하러 갔습니다. 원래는 자정에 맞춰 가서 해가 바뀌는 순간을 보려고 했지만 체력적으로 무리가 있어서 일단은 푹 자고 아침에 방문하는 것으로 일정을 변경했습니다.

지하철 진구니시역(神宮西駅)에 내린 순간부터 이어지는 사람들의 행렬은 피크가 지났다곤 해도 역 통로를 가득 메울 정도였습니다. 전날 밤부터 영업을 시작한 포장마차들도 열심히 손님을 받고 있었구요정적이 감돌던 사카에와는 정말 대조적이었습니다경내로 들어서니 이곳저곳에 부적이며 오미쿠지, 기념품 등을 파는 임시 부스들이 설치되어 있었는데요, 우체국에서도 출장을 나와서 신년 기념우표를 판매하고 있더군요. 바깥은 새해를 맞아 시간이 잠시 멈춰있는데 이곳만은 바쁘게 돌아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밀려드는 사람들의 흐름을 따라가다 보니 자연스럽게 본궁에 도착했습니다. 이세신궁도 그랬지만 제가 생각하고 있던 참배 프로세스와는 약간 다르게 흰 천이 덮힌 곳에 동전을 던져넣고 소원을 비는 식으로 간소하게 진행되더군요. 무언가 종교적인 의미에 차이가 있는지, 아니면 단순히 사람들이 많이 몰리니 빨리 처리하기 위해서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참배객 중에는 자발적으로 이곳을 찾아온 사람도, 누군가에게 이끌려 마지못해 나온 사람도 있겠지만 어느 쪽이건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는 점은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여담이지만 한일간의 과거사를 되돌아볼 때 참배라는 행위는 우리에게 다소 부정적인 뉘앙스로 들리는 것이 사실입니다. 근현대의 신도(神道) 자체가 국가의 주도로 체계화되고 보급된 것이다 보니 정치적 의미를 배제한 채 순수하게 문화적 측면에서만 바라보기도 어렵겠지요. 이런 생각에 일본여행을 가더라도 신사를 방문할 때에는 한결 조심스러워지는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충고해주시듯이 신사를 찾아가실 때에는 제신(祭神)이 무엇인지, 그곳이 어떠한 의미를 가지는 장소인지를 미리 확인하신 후 방문하시면 더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