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하시면 커집니다. 

 

 

 

 

이세신궁 내궁 앞 정류장에서 토바(鳥羽) CAN버스를 타면 메오토이와가 위치한 후타미(二見) 방면으로 편하게 이동할 수 있습니다. 현금승차 시에는 꽤 비싼 편이지만 킨테츠 레일패스 확장판이 있으면 무료로 탑승하실 수 있구요. CAN버스의 운행시간표와 정류장 위치 등은 미에교통 홈페이지(http://www.sanco.co.jp/shuttle/shuttle03-01/)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메오토이와(부부암)는 두 개의 바위가 부부처럼 나란히 서 있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으로, 일본 전국에 이와 같은 이름이 붙은 바위는 수없이 많지만 그 중에서도 후타미에 위치한 이 메오토이와가 가장 유명하다고 합니다. 이곳은 해돋이를 보러 오는 관광객들이 많은데요, 특히 하지를 전후해서는 해가 메오토이와의 두 바위 사이로 떠오르기 때문에 이 모습을 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몰린다고 합니다. 겨울에는 아쉽게도 해가 동쪽 산에서 떠오르지만 대신 동지에는 달이 메오토이와 사이로 떠오르며 이세신궁 참배 후 새해 첫 일출을 보러 오는 사람도기 때문에 역시 관광객들로 붐비기는 마찬가지라고 하네요.

참고로 이 메오토이와를 품고 있는 후타미오키타마신사(二見興玉神社)는 사루타히코(猿田彦大神)라는 신을 제신으로 삼고 있는데요, 이 사루타히코의 사역마가 개구리(カエル = '돌아오다'는 뜻의 帰る와 동음)인 것에 기인하여 신사에서 판매하는 부적 등에도 '무사히 돌아온다', '돈이 돌아온다' 등의 기원이 담긴 문구가 새겨져 있습니다.

 

 

 

 

 

 

 

 

 

 

 

 

 

 

 

 

 

 

 

 

 

 

 

 

 

메오토이와에서 후타미우라 여관거리로 들어서면 넓은 정원이 딸린 고풍스러운 건물이 보이는데요, 이곳이 바로 힌지츠칸입니다. 힌지츠칸은 이세신궁을 방문하는 왕족 및 고위인사를 위해 1887년에 지어진 숙박시설로써 현재는 중요문화재로 지정되어 내부를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습니다. 저희가 찾았던 날은 비가 많이 내리고 있어서 관람객이 거의 없었지만 오히려 이런 날씨였기에 힌지츠칸의 분위기가 더욱 운치있게 느껴지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내부는 2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대소 연회장과 다양한 형태로 꾸며진 객실, 전시실 등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입구 바로 옆에 위치한 객실에서는 힌지츠칸에 대한 소개 영상을 볼 수 있구요. 내부 시설은 기본적으로 전시를 위해 개방되어 있지만 행사를 위해 대여도 가능하다고 하며, 이날처럼 관람객이 별로 없을 때에는 객실에 앉아 창밖 풍경을 구경하면서 느긋하게 휴식을 취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