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빅카메라를 둘러본 후 다시 니시테츠 후쿠오카역으로 들어가 3층의 타워레코드로 갔습니다.
매장은 세개 층으로 이루어져 있었고 많은 종류의 음반과 관련상품들을 구비해 두고 있었습니다.
저도 여기서 시디와 디비디 몇장을 구입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시테츠 후쿠오카역 내부의 대형 잡화점인 인큐브입니다.
다양한 패션 소품과 생활잡화들을 팔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큐브의 파티의상 코너에서 발견한 민망한 소품들...*-_-*
도큐핸즈보다 규모는 좀 작았지만 더욱 하드코어(;;)한 상품들이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향한 곳은 북오프 텐진점. 말이 필요없는 중고의 천국이죠^^;
도쿄여행때 받은 서비스권의 기한이 딱 이틀 남아서 서둘러 써버리기 위해 찾아갔습니다.
이곳에서는 책 몇권과 LD를 구입했습니다.

참, 북오프를 자주 이용하실 분이라면 카드를 꼭 만들어두시길 바랍니다.
발급 수수료 200엔이 들긴 하지만 구입 금액의 10%를 서비스권으로 돌려주기 때문에
조금만 쓰시다 보면 상당히 절약이 된답니다~

북오프를 나와 하카타의 야경을 보기 위해 베이사이드 플레이스로 향했습니다.
텐진에서 하카타부두로 향하는 버스(중앙부두 말구요)를 타고 종점에 내리시면 되는데요,
1일승차권이 없었던 저희는 교통비를 조금이나마 절약하기 위해 그냥 걸어갔습니다.
도보로는 약 20~25분 정도 걸리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이사이드 플레이스로 가던 중 발견한 하카타 리버레인.
밤에 보니까 꽤 멋있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걸어 도착한 베이사이드 플레이스.
앞에 보이는 타워가 바로 공짜탑 하카타 포트타워입니다^^

8시 정도였지만 전망대에는 사람이 거의 없었습니다.
덕분에 아무에게도 방해받지 않고 하카타의 야경을 실컷 구경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에서 바라본 하카타 시내입니다.
입장료뿐만 아니라 망원경도 무료라서 하카타의 야경을 마음껏 즐기실 수 있답니다.

하카타의 야경을 감상한 후 타워에서 내려와서 클리오 코트 호텔로 향했습니다.
길 건너의 버스터미널에서 46번 버스를 타시면 텐진을 거쳐 하카타역으로 가기 때문에
다른 관광지나 호텔로 이동하시려는 분 모두 이 노선을 이용하시면 될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에 도착해서 보관증을 주고 키를 받아 방에 올라가니 가방을 방에 가져다 두었더군요^^
저는 싱글룸을 사용하고 동생과 동생 친구는 세미더블을 사용했는데 방이 생각보다 꽤 넓어서 상당히 만족스러웠습니다.

아, 싱글룸에서 냉장고가 어디에 있는지 한참을 찾았는데요
문 옆의 붙박이장 안에 들어있었답니다...=_=;;;
냉장능력이 그렇게 좋진 않아보였지만 미니바가 없어 내부는 널찍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세미더블룸입니다.
사진 왼쪽으로 테이블과 침대가 있었습니다.
동급의 다른 호텔에 비해 상당히 넓다는걸 느끼실 수 있을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장실은 대부분의 비지니스 호텔과 비슷한 수준.
적당한 크기의 욕조와 비데, 세면대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식사를 마친 후 산책이라도 할 겸 걸어서 캐널시티로 향했습니다.
그런데...중간에 길을 잘못 잡아 엉뚱한 곳으로....-_-;;;;;
한참을 걸어서 돌아와 겨우 캐널시티 앞에 도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려한 조명에 둘러싸인 캐널시티의 모습입니다.
캐널시티는 밤과 낮의 느낌이 완전히 다르기 때문에 양쪽 다 시간을 내서 한번씩 구경해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캐널시티를 돌아본 후 다시 하카타역으로 돌아왔습니다.
돌아올때는 그래도 지나가시던 아저씨의 도움으로 덜 헤맨 덕분에
도보로 15분 정도 걸려 하카타역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하카타역 녹색창구에서 다음날에 쓸 하우스텐보스행 지정석권을 끊고
호텔에 돌아오니 피곤이 몰려와 간단히 씻고 바로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이렇게 큐슈에서의 첫날은 막을 내렸습니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