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회 마지막 날 오전에는 키노트 세션과 컴퓨터 애니메이션 페스티벌을 관람했습니다. 원래 일렉트로닉 시어터 티켓을 전날 밤으로 예약해뒀는데 저녁식사 때문에 들어가보질 못했거든요. 그래서 아쉬운대로 시간이 맞는 상영작만 약간 봤는데 CG뿐만 아니라 WORLD ORDER의 PV와 같이 실사지만 넓은 범주의 미디어아트에 속하는 작품들도 꽤나 눈에 띄었습니다.






이날도 점심식사를 위해 웡티플라자부터 중신청(中心城, Central Walk) 사이를 정처없이 배회합니다. 둘 사이를 연결하는 링크시티(连城新天地, Link City)에는 비교적 저렴한 음식점이 많았는데 연결통로 위치가 상당히 애매해서 갈때마다 헤맸던 것 같네요.





여기저기 둘러보다가 결국 웡티플라자 지하의 셴쭝린(仙踪林, RBT Tea Cafe)으로 향했습니다. 가벼운 식사와 디저트를 파는 카페같은 느낌이었는데 가격은 살짝 비싼 감이 없진 않았지만 깔끔하고 그럭저럭 의사소통도 가능해서 큰 불편 없이 식사를 마쳤습니다.





오후 세션이 적당히 마무리될 무렵 호텔로 돌아가 맡겨둔 짐을 찾은 후 다시 홍콩으로 넘어가기 위해 푸티엔코안(福田口岸)으로 향합니다. 선전으로 들어올 때에는 비자 때문에 멀리 뤄후로 돌아서 왔지만 나갈 때에는 어느 코안으로 나가든 상관없으니까요.




푸티엔코안역에서 내린 후 홍콩이 적힌 표지판을 따라 계속 올라가다 보면 출경심사대가 있습니다. 심사를 받고 나오면 작은 면세점도 있는데 품목도 술이랑 담배밖에 없고 가격도 그닥 저렴한 것 같진 않더군요.




선전강을 경계로 오른쪽의 녹지가 홍콩, 왼쪽의 시가지가 선전입니다.




홍콩 쪽에서 입경심사를 받은 후 록마차우역에서 도심으로 들어가는 MTR을 탑니다. 저는 짐도 많고 피곤해서 일등석을 탈 생각으로 플랫폼에 있는 일등석 단말기에 옥토퍼스 카드를 미리 태그했습니다.





일등석은 2-2 배열의 크로스시트이며 구간요금이 비싼 록마차우/로우-상수이 구간에서는 직원이 이렇게 차내를 순회하며 일일이 검표를 하는 것 같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차내 발권은 안된다고 하니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AKB48이 홍콩에 방문했나보네요.




졸다가 엉뚱한 역에 내려서 다시 다음 열차를 타긴 했지만 어쨌든 무사히 숙소가 위치한 홍함(紅磡)역에 도착했습니다.




제가 묵을 브리달 티 하우스 호텔(紅茶館酒店 紅磡溫思勞街, Bridal Tea House Hotel Hung Hom Winslow Street)입니다. 역에서 멀지도 않고 독특한 외관 덕분에 찾기도 쉬웠지만 생긴게 영 불안하더군요.




로비에서 체크인을 하고 디파짓으로 HKD 500을 맡긴 후 조식 식권을 받았습니다. 특이한 점이라면 조식이나 애프터눈 티 중에서 선택해서 이용할 수가 있는데 조식은 이곳(Winslow Street)에서 가능하지만 애프터눈 티를 이용하려면 인근에 있는 다른 지점(아마도 Gillies Avenue South)으로 가야 된다는 것 같았습니다. 어차피 저는 그 시간이면 귀국편을 타고 있을테니 선택의 여지는 없었지만요.








호텔 외관을 볼 때부터 걱정이 되긴 했었지만 객실은 심각할 정도로 좁았습니다. 캐리어를 완전히 펼칠 공간조차 없더군요. 그나마 혼자라서 다행이었지 둘이서 한 방을 썼다면 대참사가 일어날 뻔 했습니다. 청소상태는 나쁘지 않았지만 가구도 약간 낡은 편이었고 벽에 이런저런 자국들도 많아서 정말 잠만 주무실 분이 아니라면 추천해 드리고 싶진 않습니다.





짐을 던져놓은 후 저녁식사도 할 겸 밖으로 나왔습니다. 12월 초부터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네요.












스타의 거리를 따라 침사추이까지 와서 다시 네이던 로드(彌敦道, Nathan Road)를 거슬러 올라갑니다. 그런데 토요일 저녁이라 그런지 어딜 가도 사람이 너무 붐벼서 식사할 장소를 찾기 어렵더군요. 한참을 방황하다가 The ONE 식당가에 있는 스즈키 카페에 합석 비슷한 형태로 겨우 자리를 잡았습니다.






홋카이도 게살 그라탕에 세트로 스프와 생강이 들어간 라떼를 주문했는데 가격을 잊고 본다면 상당히 만족스러웠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지하에 있는 이온 맥스밸류 프라임에 들러 간단히 장을 보았습니다. 짐이 너무 늘어난 관계로 귀국할때까지만 버텨줄 것 같은 허술한 가방을 하나 지르고 간식거리를 적당히 주워담았습니다. 아무래도 일본계 기업이다보니 공산품부터 즉석식품까지 대부분의 제품들이 일본 브랜드더군요.




슈퍼에서 사 온 간식과 함께 하루를 마무리합니다. 리치버터맛 감자칩은 좀 더 짭짤한 허니버터칩같은 느낌이었는데 치즈모찌는 그냥 텁텁한 밀가루 덩어리일 뿐, 절대 치즈나 모찌라는 키워드에 낚이지 마시길.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