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지난 일이긴 합니다만 평소에 집에서 사용하고 있던 코시 버티컬 마우스의 왼쪽 버튼과 뒤로 가기 버튼을 클릭할 때마다 더블클릭으로 인식되는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했습니다. 저렴한 제품이었기에 그냥 버리고 새로 구입할까 생각하던 차에 인터넷에서 납땜 없이 마이크로 스위치를 수리할 수 있다는 글들을 보고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에 마우스를 한번 분해해 보기로 했습니다.


먼저 헤라를 이용해서 마우스 바닥에 있는 고무를 떼냅니다.


총 네 군데의 고무를 떼내고 나면 아래에 있는 나사들을 풀어 바닥면과 상부를 분리할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는 버튼 역할을 하는 덮개를 분리해야 합니다. 이 부분은 따로 나사가 존재하지는 않으며 빨간 원으로 표시된 돌기 부분이 노란 원으로 표시된 홈에 고정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일자 드라이버 등으로 안쪽에서 돌기를 밀어서 덮개를 분리해 줍니다.


덮개를 분리한 후에는 덮개 아래에 있는 나사들을 풀어서 마우스 상부 커버를 절반으로 분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메인 기판 뒷면(녹색)에 있는 나사 세 개를 풀어서 스위치들이 달린 기판을 분리해 줍니다.


앞으로 가기 및 뒤로 가기 버튼이 있는 기판도 가운데에 있는 나사를 풀어 분리합니다.


기판을 모두 분리한 후 인터넷에서 검색해 본 정보를 토대로 마이크로 스위치를 분해해 보았습니다.


스위치의 덮개는 옆 부분의 홈에 헤라를 넣고 들어올리면 됩니다. 다만 이 과정에서 스위치의 다른 부품들이 한꺼번에 분리되어 버릴 가능성이 크니 잃어버리지 않도록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위치 덮개와 버튼에 의해 실제 눌려지는 부분(빨간색)입니다.


그리고 이쪽은 스위치에 탄성을 제공하는 동시에 접점을 연결하는 금속부입니다. 찾아본 정보로는 이 부분을 깨끗이 닦고 적절한 각도로 구부린 후 원래대로 조립하면 다시 정상적으로 작동한다고 하는데 제가 손재주가 없어서 그런지 몰라도 조립 후 테스트를 해 보니 더블클릭 현상은 사라졌으나 스위치의 원래 클릭감이 죽어버리는 문제가 발생하더군요.


혹시나 해서 함께 고장난 뒤로 가기 버튼과 평소에 잘 사용하지 않는 DPI 버튼의 금속부를 서로 바꾸어보기도 하였으나 일단 한번 분해를 하고 나면 어떻게 변형을 시키더라도 원래의 클릭감이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결국 이 방법은 포기하고 스위치를 새로 구입해서 교체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했습니다.


며칠 후 주문한 옴론 마이크로 스위치가 도착하자마자 바로 교체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먼저 납을 제거하고 스위치를 분리하기 위해 팁으로 납땜부를 달구면서 솔더윅으로 납을 흡수해 보려고 했는데 좀처럼 납이 녹지 않더군요. 평소에 납땜을 할 일이 거의 없다 보니 잘 몰랐는데 이 경우에는 먼저 땜납을 위에 살짝 녹여서 추가한 후 원래 납과 한꺼번에 녹이면 잘 녹는다고 하네요. 뒤늦게 방법을 알고 나니 크게 어렵지 않게 납을 제거할 수 있었습니다.


마우스용 마이크로 스위치에 달려있는 다리 세 개는 순서대로 입력이 들어오는 'COM(Common)', 스위치가 눌릴 때에만 연결되는 'NO(Normally Open)', 스위치가 눌려있지 않을 경우에 연결되어 있는 'NC(Normally Closed)'라고 합니다. 이 중에서 NC로부터는 신호를 받을 필요가 없기 때문에 기판의 배선은 보통 COM과 NO 두 군데에만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래도 고정을 위해 다리 세 개에 모두 납땜이 되어 있는 경우가 많은데 코시 버티컬 마우스는 COM과 NO에만 납땜이 되어 있어서 그나마 분리가 조금 수월했습니다.


조금 지저분하지만 뒤로 가기 버튼을 무사히 교체했습니다.


그리고 마우스 왼쪽 버튼도 옴론 스위치로 교체했습니다.


조립 전에 테스트를 해 보니 문제 없이 잘 인식되네요.


분해는 조립의 역순입니다. 다만 조립을 하고 난 뒤에 왼쪽 버튼이 잘 눌리지 않는 문제가 있었는데 기존 스위치와 새로 교체한 옴론 스위치의 높이가 미묘하게 달라서 스위치가 계속 눌려 있는 상태로 고정되는 것 같더군요.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판 뒤에 빨간색으로 표시된 나사들을 아주 살짝 풀어주었더니 정상적으로 클릭이 가능해졌습니다.



판을 벌린 김에 앞으로 가기와 뒤로 가기 버튼이 모두 고장난 로지텍 G302도 꺼내서 스위치를 교체해 보기로 했습니다. 사실 이전에도 동일한 문제로 AS를 받았었는데 AS기간이 지난 후에도 다시 문제가 발생해서 서랍 속에 고이 모셔둔 상태였거든요.


먼저 헤라를 이용해서 바닥면 위아래에 있는 고무를 뜯어냅니다. 측면에 있는 고무 아래에는 나사가 없기 때문에 제거할 필요는 없습니다.


바닥면에 있는 나사들을 풀면 상부와 하부 커버가 깔끔하게 분리됩니다.


앞으로 가기 및 뒤로 가기 버튼이 있는 기판은 나사 등으로 고정되어 있지 않아서 그냥 들어올리기만 하면 됩니다.


다만 메인 기판은 커버에 고정되어 있기 때문에 기판 위로 보이는 나사 세 개를 풀어 이를 분리해 줍니다. 기판을 분리하면서 장착되어 있는 스위치들을 살펴보니 클릭 빈도가 높은 왼쪽 및 오른쪽 버튼은 옴론 스위치가 장착되어 있었으며 나머지는 모두 카일 스위치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인두와 솔더윅을 이용해서 납을 제거하고 고장난 스위치를 분리합니다.


납을 제거하는 도중에 실수로 팁이 케이블에 스쳐서 피복이 녹아버렸는데 다행히 단선이 되지는 않았습니다.


선을 끊어먹지 않도록 조심해서 새 스위치로 교체합니다. 아직 어설프지만 이번에는 조금 더 깔끔하게 마무리된 것 같네요.


조립 전에 먼저 테스트를 해본 후 분해 과정의 역순으로 다시 조립을 완료했습니다. 구조상으로 코시 버티컬 마우스보다는 조립 및 분해가 조금 더 간단한 편이었습니다.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