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날은 아침부터 비가 부슬부슬 내렸습니다.
한국에서 미처 우산을 준비해 오지 못한 터라 꽤 걱정했었는데
다행히 큰 비는 아니었기 때문에 일정대로 움직이기로 했습니다.

  우선 호텔 앞에서 노스 포인트행 트램을 타고 코즈웨이 베이로 향했습니다.
라마다 홍콩 호텔에서 MTR 코즈웨이 베이역 까지는 트램으로 약 30분 정도 걸리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 데이 건으로 향하는 지하통로입니다.
윌슨 파킹이라는 지하주차장과 연결되어 있는데
안내표지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길을 찾기가 참 힘들어서 한참을 헤맸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 데이 건입니다.
정오가 되면 오포를 발사하고 그 뒤 약 20여분간 포대를 개방하는데
저희는 좀 이른 시간에 가서 포대로 들어가는 문이 굳게 닫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 데이 건의 안내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코즈웨이 베이 타이푼 셸터입니다.
태풍이 불어오면 선박이 피난하는 장소라고 하는데요,
고급 요트들 사이로 곧 가라앉을것 같은 조각배들이 이리저리 다니는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바로 옆이니 눈 데이 건을 보러 오실 때 같이 둘러보시는 쪽이 좋겠네요.

  타이푼 셸터를 둘러본 후 도보로 완차이로 향했습니다.
다음 목적지는 완차이의 센트럴 플라자.
1992년 완공 당시만 해도 아시아 최고의 높이를 자랑했던 빌딩으로
46/F의 스카이로비의 전망이 좋다고 해서 찾아가 보았습니다.

  빌딩을 들어서서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해 2/F의 오피스 로비로 올라가면 엘리베이터들이 있는데요,
이 중 46-75/F로 가는 엘리베이터를 타면 46/F의 스카이로비에 내릴 수 있습니다.
그런데...스카이로비의 360도로 넓게 펼쳐진 전망은 무척 좋습니다만
원래 전망대가 아닌, 단순히 엘리베이터를 갈아타는 공간이기 때문에 편의시설은 일체 없습니다.
(엉덩이를 걸칠 의자 하나 없더군요.)
거기다 오피스 빌딩이라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구경하기도 좀 뻘쭘했구요.
하지만 이런 좋은 전망을 놓칠 순 없었기에 얼굴에 철판을 깔고 열심히 둘러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센트럴 플라자의 남쪽 방면입니다.
왼쪽에 보이는 녹지가 해피 밸리 경마장인듯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즈웨이 베이 방향입니다.
빌딩들 사이로 타이푼 셸터도 보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쪽은 센트럴 방향입니다.
역시나 쭉쭉 뻗은 고층 빌딩들의 숲이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센트럴 플라자에서 전망을 감상한 후 홍콩 컨벤션 & 익지비션 센터 바로 옆에 위치한 완차이 스타페리 선착장에서
스타페리를 타고 침사추이로 향했습니다.
참고로 침사추이 - 완차이 간은 1, 2층 모두 HKD2.2이며 8분 정도 소요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타페리의 왼쪽으로 거대한 홍콩 컨벤션 & 익지비션 센터가 보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센트럴의 풍경도 보이는군요.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