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맞춰놓은 알람소리를 듣고 깨 보니 6시 30분이었습니다.
대충 씻고 조식이 제공되는 식당으로 갔는데...
7시부터 아침식사라고 분명히 나와있었는데 7시 10분이 다 되어서야 식당 문을 열더군요...=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마다 홍콩 호텔의 조식은 대체적으로 무난했습니다.
빵과 생햄, 소시지, 샐러드 등의 기본적인 메뉴와
슈마이, 연잎에 싸서 찐 밥, 콩쥐(죽) 등의 홍콩 특유의 메뉴들이 뷔페식으로 제공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를 마치고 트램을 타기 위해 기다리던 중 호텔을 한장 찍어 보았습니다.
트램 정류장이 호텔 바로 앞에 있어서 이용하기가 상당히 편리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썽완에 위치한 웨스턴 마켓입니다.
원래 식료품을 판매하는 시장이었는데 1990년에 문화재 지정을 받고 리뉴얼되어 현재는 쇼핑몰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센트럴에서 스타페리로 갈아 타고 침사추이로 향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른 아침의 홍콩섬의 모습입니다.
밤의 화려한 모습과는 또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웡타이신 사원으로 가기 위해서는 센트럴이나 침사추이에서 MTR 췬완선을 타고 가다가
MTR 쿤텅선으로 환승해서 웡타이신역에서 내리시면 됩니다.
출근시간대라 그런지 도심 외곽쪽으로 나가는 방향은 오히려 한산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우마테역에서 쿤텅선으로 환승했습니다.
쿤텅선의 시발역이라 그런지 열차 안이 텅 비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웡타이신 사원이 위치한 뉴 까우롱(新九龍)지역은 원래 카이탁 국제공항이 있던 곳으로
공항의 기능이 첵랍콕으로 이전되면서 새롭게 개발되기 시작한 지역입니다.
웡타이신 사원 외에도 컴퓨터 관련 상가가 밀집한 샴수이포(MTR 샴수이포역에서 하차)가 유명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웡타이신 사원의 입구입니다.
향이나 제물 등을 파는 노점상들이 많이 늘어서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문을 들어서면 앞쪽으로 사원으로 올라가는 길이 있고 왼쪽으로는 본당으로 바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습니다.
계단 앞에는 헌금함이 있는데 꼭 내야되는건 아니니 마음이 내키는대로 내시면 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벽인지 비석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곳에서 많은 분들이 기도를 드리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향정이라고 되어 있네요.
이곳도 무엇을 하는 곳인지는 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당 계단 아래에는 큰 향로가 있었고
그 뒤에 있는 제단에서 많은 사람들이 제물을 바치고 향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단을 올라서면 문이 있고 그 안쪽으로 본당이 위치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당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교적 이른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사람들이 기도를 올리고 있었습니다.
덕분에 본당 안은 향 냄새와 연기로 가득 차 있었죠.
마치 우리나라의 사찰이나 일본의 신사를 보는 느낌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당 오른쪽에 위치한 삼성당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당에서 나오는 길에 사당이 하나 더 있었는데 역시 무엇을 하는 곳인지는 잘...^^;;;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