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자림 다음에 찾아간 곳은 망사원(罔師園)이었습니다. (입장료 20위안)
버스를 타고 갈까, 택시를 타고 갈까 고민하면서 걷다가 결국 걸어서 도착해버렸죠-_-;;
(사자림에서 30분 정도 걸리더군요.)
망사원 역시 다른 명원들처럼 국가 AAAA급 관광지이며 유네스코 선정 세계문화유산입니다.
 
망사원이란 이름의 유래에는 여러가지 설이 있는데요,
소주 사람들이 어부인 어옹을 높여 망사라고 부른 데서 유래했다는 설도 있구요,
근처의 왕사항이란 길의 이름을 따서 망사원이라고 지었다는 설도 있다네요.
전 망사스타킹을 생각했습니다만...=_=;; (뭐, 전혀 관계 없는 건 아니지만서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사원이 작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지만 직접 보니 정말 컴팩트(?)한 사이즈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못 가장자리에 자리잡고 있는 작은 정자.
저녁 7시부터 정자와 누각 등을 돌며 공연을 한다고 들었는데 일찍 가서 보진 못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정원들에 비해 나름대로 아기자기한 맛이 있었지만
계속 정원들만 돌다 보다 보니 슬슬 질리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사원을 둘러본 후 소주역으로 돌아가기 위해 버스정류장으로 향했습니다.
소주는 버스정류장마다 노선 안내가 잘 되어 있고,
요금도 1위안 (공조버스는 2위안) 으로 통일되어 있어서 이용하기가 굉장히 수월했습니다.
참고로 망사원에서 소주역으로 가시려면 202번 버스를 타시면 됩니다.
 
버스 번호가 숫자로만 된 일반 버스 외에도 遊1~5번 버스가 있는데요,
이건 소주역을 중심으로 주요 관광지를 연결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요금도 일반 버스와 같으니 소주를 둘러보실 때 이용하시면 정말 편리할거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탄 버스의 운전기사는 여성분이시더군요.
사회주의 국가라 그런지 다양한 직종에 여성들이 많이 진출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원버스의 압박을 이겨내고 겨우 도착한 소주역...
역에 도착한 시간이 1시 정도였는데 상해에서 미리 끊어 온 열차표가 4시 출발이라
어떡할까 하다가 결국 표를 새로 사기로 하고 역사 오른쪽에 위치한 연좌대기실로 향했습니다.
 
그런데...소주역 연좌대기실에는 외국인 창구가 없더라구요 ㅠ_ㅠ
안에 있던 공안이 맞은 편에 위치한 매표소를 가리키며 거기로 가라는 제스쳐를 취하더군요.
하는 수 없이 일단 매표소에서 줄을 서서 메모지에 한자로 상해라고 적어서 창구에 건네주니,
그쪽도 제가 외국인인 것을 알았는지 표를 보여주며 행선지와 시간을 확인시켜 주었습니다.
결국 2시에 출발하는 상해행 특쾌 경좌를 무사히 구입할 수 있었죠^^; (15위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를 기다리는 동안 점심을 해결하기 위해 소주역 KFC로 향했습니다.
메뉴도 잘 모르고 점원과 의사소통도 힘들어서 그냥 사진을 보고 20위안짜리 세트메뉴로 찍었는데
중국식 양념이 살짝 발라진 치킨버거더군요.
꽤 맛있게 먹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를 한 후 역 앞 상점가를 구경하다가 대합실로 들어갔습니다.
전광판을 보고 자신이 탈 열차가 있는 라인에 앉아서 기다리다가 시간에 맞춰 들어가면 되는데요,
역시 중국답게 사람들이 엄청나게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차시간이 다 되어서 플랫폼으로 들어갔습니다.
제가 탈 열차가 기다리고 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기 전까진 몰랐는데 제가 탄 열차는 경와 (딱딱한 침대) 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침대 하단입니다.
낮에는 이곳에 앉아서 가게 되는데요,
제 자리에는 이미 할머니들이 앉아 차를 드시면서 이야기를 나누시고 계시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침대 중단은 앉을 수 있도록 접어두었습니다.그런데 누워도 그다지 편할 것 같진 않더라구요^^;
 
간이의자에 앉아 창밖을 보며 달리다 보니 어느덧 열차는 상해역에 도착했습니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