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내에서 자다 깨다를 반복하다보니 어느새 날이 밝아왔습니다.
수면부족에 하루 종일 씻지도 못한 상태로 대충 기내식을 챙겨먹고 다시 쓰러져 자다 보니
어느새 비행기는 12시간의 비행을 마치고 프랑크푸르트 라인-마인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월드컵 기간이라 그런지 공항 안은 상당히 들뜬 분위기였습니다만
역시나 월드컵 때문인지 검색대를 통과하는데도 상당한 시간이 걸렸습니다.
(제 짐을 두번이나 X-ray에 돌려보더니 허리띠까지 풀라더군요...순간 이상한 상상을;;;)
 
어찌해서 입국심사를 마치고 짐까지 찾아서 밖으로 나왔습니다.
일단은 한국에서 예약해 둔 차를 받으러 가야 되기에 푸조리스 사무실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프랑크푸르트의 푸조리스 픽업은 공항에서 약간 떨어진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에 위치해 있는데요,
공항과 홀리데이 인 사이에 무료 셔틀버스가 다니기 때문에 픽업에 큰 불편은 없었습니다.
저희도 셔틀버스를 타고 사무실로 가서 간단한 설명을 듣고 계약서에 싸인 후 드디어 차를 픽업~
 
(차 사진들은 나중에 찍은 것들입니다만 이해를 돕기 위해 미리 올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스한 차종은 푸조 206SW.
리스비 840유로 + 프랑크푸르트 픽업비 210유로 해서 총 1050유로를 지불했습니다.
여름 프로모션 기간이라 리스비를 약간 절약할 수 있었지요^^
 
아, 유럽에서는 번호판이 빨간색인 차량은 리스 차량을 의미합니다.
리스 차량은 가끔 국경에서 차량 등록증을 요구하거나 범죄의 표적(-_-;)이 될 수도 있다고 하던데
다행히 저는 그런 일은 한번도 없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는 이렇습니다.
4인승이긴 하지만 건장한 남자 네 명이 타기에는 살짝 좁다고 생각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렁크 넓이는 이 정도입니다.
크게 부족하지도 않지만 그렇다고 여유있지도 않은 정도랄까요...
(사실은 많이 좁았어요...짐이 많아서ㅠ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해서 새차 냄새가 물씬 풍기는 운전석에 앉긴 했는데...
제가 스틱차를 마지막으로 몰아본 지가 2년이 다 되어가는지라 처음엔 참 막막하더군요.
주차장에서만 시동을 한 네다섯번은 꺼뜨리자 보다못한 직원분이 오셔서 괜찮겠냐고 물어보시고;;;
그래도 결국 근성으로 차를 몰고 밖으로 나오는데 성공했습니다~>.<;  

206SW가 작년까지는 90마력 엔진을 탑재하고 있었는데
올해부터는 70마력 엔진으로 다운그레이드 되었다고 하네요.
그래서인지 에어컨을 풀가동하고 달릴 때에는 조금 힘이 달린다는 느낌이 들기도 했습니다만,
스틱에 점점 익숙해지고 짐도 줄이고 나니 사람 다섯을 태우고도 175km/h까지 올라가더군요~
 
차를 밖으로 끌고 나온 다음 난관은 주유소.
차를 픽업한 후 기름을 넣으러 근처 주유소에 갔는데 사실 셀프주유는 처음이라 좀 긴장했답니다;
그치만 한두번 넣어보니 별거 아니더군요.
액수를 잘 맞춰 넣은 뒤 안에 들어가서 주유기 번호를 알려주고 돈을 지불하면 끝~
나중에는 주유기를 다루는 데 익숙해져서 센트 단위까지 맞춰서 넣기도 했지요^^;;
 
아무튼 이렇게 무사히 기름까지 채운 후,
프랑크푸르트에 하루 먼저 도착해 있던 설희 일행을 픽업해서 민박으로 향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속도로에서 한참을 헤멘 끝에 점심 무렵에야 도착한 송민박.
하지만 아주머니도 친절하시고 방도 상당히 깔끔해서 대만족이었습니다.
일단 대충 짐을 풀어놓은 후, 그동안 씻지 못해 땀에 찌든 몸을 말끔하게 씻어내고
아주머니께서 주신 지도를 받아들고 밖으로 나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점심식사를 해결하러 동네 케밥집으로 갔습니다.
잘생긴 요리사 분이 케밥을 만들고 계시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는 '케밥, 그까이거~' 이렇게 생각했는데 정말 양이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4.5유로짜리였던가...양이 작으신 분들은 하나 시키셔서 두분이서 나눠 드셔도 충분할 거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을 케밥으로 해결한 후 시내 구경을 하기 위해 Kriftel역으로 향했습니다.
Kriftel역에는 프랑크푸르트 중앙역으로 가는 S-Bahn이 30분에 한대씩 정차하는데요,
마치 우리나라의 간이역 같은 분위기였습니다.
 
저희는 5명까지 이용할 수 있는 단체권(Gruppenkarte)을 끊었는데요, 1일권이 13유로더군요.
가끔 무임승차 하시는 분들도 계신 것 같은데...뭐 개찰구가 없으니 양심의 문제겠지요^^;
(하지만 차내 검표에서 걸리면 벌금이 꽤 나오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S-Bahn을 타고 도착한 프랑크푸르트 중앙역.
월드컵 기간이라 그런지 역 앞은 정말 다양한 나라에서 온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역에서 조금 내려와 마인강을 건너면 바로 박물관 거리가 있습니다.
우편박물관, 건축박물관, 공예박물관 등이 이 거리를 따라 죽 이어져 있는데요,
저희는 그 중 필름박물관을 찾아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름박물관은 카메라 옵스큐라 같은 영화사 초기의 전시물들부터
SF촬영에 사용된 특수분장까지 주로 영화에 관련된 다양한 전시물들을 선보이고 있었습니다.
규모는 그렇게 크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많은 볼거리들이 있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직접 배우와 카메라맨이 되어 영상을 촬영해 볼 수 있는 코너입니다
이런 식의 체험형 전시물도 풍부한 편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름박물관을 둘러본 후 시청사가 위치해 있는 뢰머 광장으로 가기 위해 다시 마인강을 건넜습니다.
이 뒤로는 수상스크린으로 유명한 거리응원장 Fan Fest Frankfurt가 위치해 있어서
저희가 갔을 때에도 각국의 월드컵 응원으로 떠들썩했습니다.
(사실 저희도 여기서 스위스전을 응원하려고 했습니다만...요건 다음 포스트에 자세히 적을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 위에는 수많은 관광객들과 함께 상인들도 많았는데요,
생각만큼 물건들이 그리 싸진 않더군요. (사진에 보이는 저 팔찌가 20유로 정도;)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