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후에는 아키하바라를 찾았습니다.
일요일에는 츄오도리의 차량 출입을 통제하기 때문에 이렇게 마음껏 도로를 걸어다닐 수 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라노아나와 애니메이트 뒤로 아키하바라 크로스필드가 살짝 보이네요.
츠쿠바 익스프레스의 개통과 함께 아키하바라 재개발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진 탓인지
제 기억 속에 남아있던 아키하바라의 스카이라인과는 조금 달라졌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돈키호테 앞에서 발견한 프리허그 하루히와 나기사 -ㅂ-
나기사를 코스프레하신 분이 들고 계신 스케치북에는 '언제나 그렇지만 가슴이 없습니다.'라고 적혀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 곳곳에서는 이렇게 아키바계 아이돌의 거리 공연도 볼 수 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이드복을 입고 롤러스케이트로 멋진 묘기를 보여주신 비범한 '아저씨'...-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아키하바라의 새로운 명물로 떠오른 골판지만두 전문점 마리린(毬琳)입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골판지를 재료로 쓰는 건 물론 아니구요, 만두를 골판지로 포장해줍니다.
만두 하나에 420엔, 음료랑 세트로 구입하면 500엔으로 약간 비싼 편인데요,
그래서인지 가게 앞에 줄을 서 가며 기다리던 개업 초기에 비해서는 많이 한산해진 모습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 츄오도리 근처의 식당들을 돌아봤지만 일요일이라 그런지 대부분 자리가 없더군요 ;ㅅ;
한참을 헤매다 결국 란푸테이에서 규동(쇠고기 덮밥)을 먹었습니다.
왼쪽이 제가 주문한 나미(보통, 350엔)이고 오른쪽은 현군이 주문한 오오모리(곱배기, 480엔)입니다.
맛은 요시노야와 거의 비슷했던 걸로 기억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를 마치고 중고 소프트와 DVD 등을 취급하는 트레이더에 들렀습니다.
100엔부터 시작하는 정크품이 좀 끌렸지만 작동을 보증하지 않는다는 경고문에 도박은 하지 않기로 하고
그냥 상태 좋은 투하트2 DX팩이나 하나 업어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키하바라역 덴키가이구치(전자상가 출구) 바로 옆에 위치한 게이머즈 본점입니다.
가판에서 DVD를 대폭 할인해서 팔고 있었는데 다행히도 지름신이 강림하진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월쯤에는 본점 옆에 빌딩을 하나 더 올려 매장으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키하바라의 명물 캔오뎅입니다.
요즘 아키하바라에선 우동부터 야키도리까지 뭐든 캔에 담는 게 대세가 된 것 같더군요.
몇 개 사올까 했지만 무거워서 포기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소빗시티에 전시되어 있던 도도로이드 쁘띠 하루히.
아쉽게도 모두 품절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멧세산오 3호점 앞에는 UGO의 신간인 '하츠네 유미'의 광고가 크게 붙어있네요.
Nice dril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즈미야 하루히의 당황'을 홍보하기 위해 설치되어 있던 하루히의 등신대 피규어입니다.
나중에 알았는데 하루히의 치마 아래에는 로우 앵글러를 막기 위한 대비책이 숨어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쿠 대량 증식!?
Fake Far에서 만든 벤치마킹 소프트웨어 'H@TWUNEBENCH'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세바시에서 바라본 옛 교통박물관 건물입니다.
지금은 오미야로 이전하고 건물만 덩그러니 남아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키하바라를 한바퀴 돌고 나니 다리도 아프고 피곤해서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 나리타 익스프레스를 타고 나리타공항까지 갔습니다 =_=
열차 안에서 꾸벅꾸벅 졸다 보니 어느새 나리타공항에 도착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료 셔틀을 타고 제2터미널로 이동했습니다.
중간에 히가시나리타역에 내려서 역을 한번 둘러보고 올까 했지만 역시 피곤했기에
그냥 제2터미널에서 다시 나리타 익스프레스를 타고 도쿄 시내로 돌아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주쿠에서 저녁식사를 하러 카레키치에 들렀습니다.
식권자판기 앞에서 무얼 먹을까 고민하다가 결국 점보 로스까스 카레 세트를 선택했죠.
가격에 비해 양도 많고 맛도 나쁘지 않은 수준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에서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간사이로 넘어가기 위해 도쿄역에서 선라이즈 세토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원래는 밤 9시 13분에 출발해야 할 히라즈카행 보통열차가
10시 정각에 출발하는 선라이즈 세토/이즈모보다도 늦어지는 기현상이 발생했습니다.
전날은 츄오선이 사고 때문에 지연되더니 이날은 도카이도본선의 다이어그램이 완전 꼬여버렸더군요.

JR동일본...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ㅁ;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