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보다 눈이 일찍 떠져서 샤워를 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열차 내의 샤워실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이 샤워카드(310엔, A침대 이용시 무료)가 필요한데요,
검표 시 차장님께 말씀드리거나 차장실로 직접 찾아가면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필요하시다면 칫솔 등이 들어 있는 일회용 샤워용품 세트(200엔)도 별도로 구입하실 수 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샤워실은 3, 4, 10, 11호차에 있으며 간단한 탈의실과 샤워룸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탈의실에 있는 카드 투입구에 구입한 샤워카드를 넣으면 샤워룸 내부에 샤워기 사용 시간이 표시됩니다.
샤워를 다 마치신 후에는 다음 사용자를 위해 샤워룸 청소 버튼을 눌러주는 센스도 잊지 마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샤워룸 내부에는 샴푸와 바디샴푸가 비치되어 있으며 남은 시간을 알리는 LED가 장치되어 있습니다.
샤워카드를 넣으면 저 LED에 6분이 표시되지요.
녹색 버튼을 누르면 시간이 줄어들면서 물이 나오며 빨간 버튼을 누르면 시간이 멈춥니다.
짧아보이지만 물을 사용할 때만 시간이 줄어들기 때문에 시간 내에 충분히 씻을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탄 선라이즈 세토는 7시를 조금 넘겨 드디어 도쿄역에 도착했습니다.
편의점에 들러 도시락을 사서 간단히 아침식사를 마친 후 일단 호텔에 짐을 맡기러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에서 이틀 밤을 지냈던 에도야 호텔입니다.
오카치마치역에서 내려서 가방을 끌고 꽤나 가파른 언덕길을 따라 올라가다 보니 호텔 건물이 보이기 시작하더군요.
에도야 호텔은 도쿄메트로 치요다선 유시마역에서 비교적 가까운 편이며
다른 역에서는 찾아가는 길이 약간 복잡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데요,
JR을 이용하신다면 오차노미즈역에서 내리시는 게 좀 더 찾기 쉽습니다.
(저도 이 뒤에는 계속 오차노미즈역을 이용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에 짐을 맡겨둔 후 지하철을 타고 아사쿠사로 향했습니다.
아사쿠사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카미나리몬이 보이네요.
4년 전에도 와 봤던 곳이니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도록 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풍이 강한 상점가인 나카미세를 지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센소지에 도착했습니다.
이른 시간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이미 많은 참배객들과 관광객들이 와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센소지 경내에 있는 고주노토입니다.
왠지 너무 새것처럼 보인다 싶었는데 아니나다를까 공습으로 불타 없어진 탑을 1973년에 다시 세웠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당 앞에서 경내를 찍어보았습니다.
정면에 보이는 문이 센소지의 입구인 호조몬입니다.
여기서 카미나리몬까지 일직선으로 나카미세가 뻗어 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센소지 한 가운데에는 이렇게 커다란 향로가 있습니다.
이 향로에서 나오는 연기를 쐬면 건강해진다고 하는군요.
물론 저도 사람들 틈에 끼여서 잔뜩 쐬고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찾아간 곳은 하라주쿠에 위치한 메이지진구입니다.
이곳 역시 이미 잘 아실테니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도록 할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번에 왔을 때와는 달리 봉납된 술통들 맞은편에 와인통들이 함께 놓여 있었습니다.
설명을 읽어보니 메이지진구에 봉납된 부르고뉴산 와인이라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거진 숲을 지나면 메이지진구의 본당이 나옵니다.
 주말에 오시면 전통 결혼식도 보실 수 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이지진구에서 나와 점심식사를 위해 다시 우에노 쪽으로 돌아왔습니다.
아침을 부실하게 먹었기 때문에 점심은 단백질을 보충하기 위해
우에노역 히로코지구치 바로 건너편에 위치한 타케야혼텐(竹弥本店)으로 향했습니다.
 
타케야혼텐은 야키니쿠와 스키야키, 샤브샤브를 즐길 수 있는 바이킹(뷔페)으로
6층에서는 스키야키와 샤브샤브를, 7층에서는 야키니쿠를 먹을 수 있습니다.
특히 점심시간에는 1,050엔에 음료와 디저트까지 무한정 먹을 수 있는 야키니쿠 바이킹도 준비되어 있지요.
전망도 굉장히 좋아서 창가에 앉으면 우에노역 주변이 한눈에 들어온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시간이라 그런지 사람이 많아서 6층 카운터에서 조금 기다리다 안내를 받아 7층으로 올라갔습니다.
7층의 야키니쿠 코너에는 소갈비살, 호르몬(곱창), 레바(간), 닭다리살과 양고기까지 약 10여종의 육류와
야채, 반찬류, 음료, 그리고 푸딩 같은 디저트도 마음껏 먹을 수 있도록 되어 있었습니다.
 
모두들 배가 고팠던지 자리에 앉자마자 불판 가득 고기를 구워대기 시작했죠.
하지만 시간 제한(60분)이 있는 줄 모르고 있다가 아주머니께서 계산서를 가져다 주시며 5분 남았다고 하시길래
남은 고기들을 굽는 둥 마는 둥 하며 잽싸게 입에 쓸어넣고 와 버렸습니다 -_-;;
고기 질이 썩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이 정도 가격에 고기를 배불리 먹기는 쉽지 않으니까요 =ㅂ=
 
To be continued...
Posted by euf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경은 2010.02.07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곧 일본여행을 떠나게되는데
    에도야 호텔
    가격이 어떻습니까?
    부탁드려요.

    • eufy 2010.02.07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ttp://www.hoteledoya.com/rates/rates.html
      숙박요금표인데요, 국내외 예약사이트에서도 여기에 현재 환율을 적용한 정도의 요금을 받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깔끔한 호텔을 원하신다면 그리 추천할만한 곳은 아닙니다만 분위기는 나쁘지 않은 편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