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4 - 전주

기억/기타 2008. 8. 26. 01:17

주말에 부모님께서 대전까지 찾아오셔서 가족들과 함께 전주에 다녀왔습니다.
근처로 지나다닌 적은 많았지만 이렇게 차분히 돌아본 건 처음이었던 것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식사를 하러 한옥마을에 위치한 오목대 사랑채에 들렀습니다.
정원부터 실내까지 참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져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는 한정식을 하다가 지금은 갈비탕과 갈비찜을 중심으로 메뉴를 바꾸었다고 합니다.
갈비찜(45,000원)를 주문했는데 음식이 전반적으로 깔끔하긴 했지만 맛 자체는 평범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옥마을 내에 위치한 경기전입니다.
사적 제339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조선왕조실록을 보관하던 서고 중 하나인 전주서고도 바로 옆에 함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전 내부에는 이렇게 태조 이성계의 어진이 모셔져 있습니다.
이 어진은 보물 제931호로 지정되어 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전을 나와 왼쪽으로 들어서면 대나무가 빽빽히 자라고 있는 대숲이 있습니다.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전의 맞은편에는 사적 제288호인 전동성당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원래 이곳에는 전라감영이 위치해 있었으며, 한국 최초의 천주교 순교지로도 알려져 있지요.
이곳에서 순교한 교인들의 뜻을 기리기 위해 성당 건립에 착수하여 1914년에 준공되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변에 위치한 풍납문이나 경기전과는 대조적으로 굉장히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옥마을을 한눈에 굽어볼 수 있는 오목대에 올라갔습니다.
오목대는 이성계의 4대조인 목조대왕 이안사가 자연의 풍광을 즐기며 노닐던 곳으로
이성계가 왜구를 무찌르고 돌아갈 때 이곳에서 종친들과 함께 전승축하잔치를 벌였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옥마을을 나와서 연꽃으로 유명한 덕진공원을 찾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창 필 시기가 지나서인지 연꽃을 찾아보기가 힘들었습니다만
그래도 아직 몇 송이가 남아서 마지막 자태를 뽐내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오리가 연잎 위에 앉아 잠시 숨을 돌리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립전주박물관은 규모가 그리 크진 않았지만 평소에 보기 힘들었던 백제 문화권의 유물을 많이 접할 수 있었습니다.
요즘은 국립박물관이 모두 무료로 개방되 있으니 시간나실 때 한번쯤 둘러보셔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은 성미당에서 육회비빔밥(12,000원)으로 해결했습니다.
사장님(?)이 굉장히 친절하신데다 맛도 나쁘지 않았습니다만 제가 상상하던 이미지와는 약간 다르더군요.
'육회'에 포인트를 둔다면 영화식당의 육회비빔밥이 더 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Posted by eufy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